2020년 07월 02일 (목)
전체메뉴

사천시민은 통합 원하는가/최인생기자

  • 기사입력 : 2009-11-25 00:00:00
  •   


  • 최근 정부에서 추진중인 마창진 행정통합이 시의회의 의견수렴과 주민투표만을 남겨두는 등 막바지로 치닫고 있지만, 사천지역에서는 아직도 사천·진주 행정통합론을 두고 시민사회단체간 찬반 양론으로 갈등을 빚고 있어 시민들은 착잡한 심정이다.

    사천지역 시민들은 사천·진주 행정통합을 제기하고 있는 진주추진위원회와 일부 사천지역 단체의 속뜻을 아직 알 수가 없다고 말하고 있다.

    행정통합이 진행될 경우 인구가 많은 지역이 그렇지 않은 지역을 흡수하게 되는데도, 통합을 주장하는 단체들은 통합을 통해 양 지역의 개발이 활성화되고 경제적 시너지 효과도 엄청나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진주에서 볼 때는 큰 효과가 있을지 몰라도 사천지역 주민 각자가 겪을 수 있는 경제적 여파는 고려했는지가 염려스럽다.

    사천시는 지난 1995년 도농통합이 이뤄졌는데도 당시 한 약속이 하나도 지켜지지 않고, 10여년의 세월이 지났는데도 양 지역간의 갈등이 아직 사라지지 않고있다.

    이 모든 피해는 현재 사천지역 시민들의 몫이 되고 있다.

    이 같은 현실을 감안, 지금은 행정통합을 하자고 할 게 아니라 미래의 서부경남 대통합을 위해 진주시가 통합 대상으로 삼고 있는 지자체에 각종 개발에 따른 인센티브를 부여하면서 스스로 통합의 필요성을 느낄 수 있도록 해야 한다.

    행정통합으로 인해 소외받을 수 있는 지역에 대해 정부가 도시개발과 문화공간 확충 등 각종 개발 혜택을 제공해야 비로소 통합 반대 측의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으로 본다.

    한편 사천-진주 통합을 놓고 사천포럼은 25일 오후 사천삼천포해상관광호텔에서 사천, 진주 통합 관련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나 통합반대 단체인 시민참여연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토론회 저지를 밝히는 등 두 단체의 갈등이 심화돼 왔다. 토론회를 개최하는 사천포럼은 이달 들어 사천시청 대강당과 사천문화예술회관에서 토론회를 추진하다가 지역 내 시민사회단체의 반대로 무산되기도 했다.

    최인생기자(사회2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최인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