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10월 17일 (목)
전체메뉴

[투고] 장기요양, 장애인 욕구·특성에 맞게- 안상화(노인장기요양보험 창원운영센터장)

  • 기사입력 : 2010-03-10 00:00:00
  •   
  • 2007년 4월 노인장기요양보험법이 국회를 통과하였으나, 65세 미만의 장애인이 대상에서 제외됨에 따라 이에 대한 대책으로 지난해 7월부터 장애인 장기요양에 대한 시범사업을 실시하고 오는 6월 말까지 장애인복지대책을 국회에 보고토록 부대결의를 한 바 있다.

    국회 부대결의의 취지는 장기요양 인프라 및 재정상의 어려움 등을 고려하여 노인장기요양제도 시행 추진상황을 봐가면서 65세 미만의 장애인에 대해서도 장기요양 급여의 종류와 내용에 상응한 급여를 장애인의 특성에 적합하게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도록 한 것이다.

    따라서 향후 도입될 장애인 장기요양제도는 장애인의 자립지원에 중점을 둔 서비스를 장애 유형별 욕구와 특성에 맞게 제공함으로써 모든 장애인이 국민의 일원으로 동등하게 일상생활을 수행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장애인의 경우, 요양보다는 자립지원과 사회참여를 필요로 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장애인장기요양제도가 진정으로 장애인을 위한 제도가 되기 위해서는 급여종류를 다양화하고, 경제적 부담으로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본인 부담의 경감 등을 도모할 필요도 있을 것이다.

    게다가 장애인의 욕구에 맞는 최적의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인정조사부터 이용지원까지 전담하여 밀착 지원하고, 제도가 다 수용하지 못하는 서비스 제공과 급여 사각지대 지원에도 힘써 나가야 할 것이다.

    이러한 제도설계와 장애인의 욕구수준에 걸맞게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는 관리운영에 있어 독일, 일본은 모두 노인 장기요양과 장애인 장기요양을 동일 기관에서 관리 운영하고 있다.

    또한 기관의 설립목적이나 기능, 장애인 장기요양에 대한 이해도, 전문성 측면에서 볼 때 장애인에게 가장 적합한 서비스를 개발하고 이를 효과적으로 제공할 수 있는 기관에서 하는 것이 부합한다 할 것이다.

    그동안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는 전국 225개 지역에 설치되어 있는 장기요양운영센터를 통하여 노인장기요양에 대한 인정조사, 이용지원 등의 업무를 수행해 왔으며, 제도 운영 과정에서 장기요양 수급대상자 28만7000명의 46.8%를 차지하는 13만4000명의 등록장애인에 대한 특성 및 요구사항, 필요 서비스에 대한 이해와 경험을 축적하고 있어 장애인의 욕구수준에 맞는 능동적인 업무처리가 가능하다 할 것이다.

    한편 공단은 지난해 7월부터 지난 1월까지 실시된 장애인 장기요양제도 1차 시범사업에서 총 6개 지역 중 광주 남구, 제주 서귀포시, 부산 해운대구 등 3개 지역을 담당하여 서비스 이용자의 96.5%가 만족하는 등 시범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바 있다.

    아무쪼록 조속한 시일 내에 장애인 장기요양제도가 도입되어 장애인들이 비장애인과 동등한 사회 구성원으로서 일상생활을 영위할 수 있기를 바란다.

    게다가 공단에 구축되어 있는 인프라를 활용함으로써 보다 효율적이고 지속가능한 제도가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안상화(노인장기요양보험 창원운영센터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