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09월 25일 (화)
전체메뉴

[청춘블루스]욕쟁이 바리스타 안지영

  • 기사입력 : 2016-06-08
  •   


  • 동피랑 한쪽, 제대로 된 간판 하나 없는 작은 카페 '울라봉'에서 작은 커피 한 잔으로 매일 수백명을 줄 세우는 바리스타, 그러면서 카페 입구에 릫시간에 쫓기거나 스케줄이 바쁘신 분은 다음에 한가할 때 오세요!릮라며 배짱 있는 문구를 적는 사장, 동피랑의 인기스타인 청춘 안지영(37) 씨가 궁금하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