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21일 (수)
전체메뉴

[청춘블루스]사람을 기록한다, 휴먼스오브진주

  • 기사입력 : 2016-07-07
  •   

  • 진주에 수상한 남자들이 목격된 지 벌써 2년이 넘었다. 카메라를 맨 젊은 남자는 거리를 헤매다 사람들에게 말을 건다. 그들이 말을 거는 사람들은 대부분 냉담하다. 하물며 무시하거나 도망가는 이들도 있다. 남자들은 그런 사람을 붙잡고 무언가를 설명하며 사진을 찍은 후 미소를 띠며 사라진다. 땡볕 무더위에도, 칼바람 추위에도 매일같이 거리에 출근도장(?)을 찍는 이들은 '휴먼스 오브 진주(humance of jinju)' 팀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