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0월 26일 (월)
전체메뉴

밀양형 복지모델 발굴을 위한 워킹그룹(실무단) 회의 개최

  • 기사입력 : 2020-09-02 16:09:09
  •   
  • 밀양시는 2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박일호 시장과 공무원 등 26명이 참석한 가운데 밀양형 복지모델 발굴 워킹그룹 첫 회의를 가졌다.

    이번 회의는 지역에 맞는 자체적인 복지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워킹그룹을 발족(Kick off meeting)하는 자리로, 향후 활동계획 및 전략사업 발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킹그룹은 각종 사업 추진에 앞서 시행하는 학술·연구용역이 일부 낮은 용역 결과물로 예산낭비와 함께 사업의 부실 사례가 발생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역 여건 및 현안을 가장 잘 알고 있는 공직자로 구성했으며, 복지수요 분석 등을 통해 수요자 중심 실효성과 실현 가능성이 높은 결과물을 도출하기 위해 추진한다.

    복지모델 발굴 워킹그룹은 노인, 장애인, 통합돌봄, 여성 4개팀 18명으로, 매월 2~3차례 정기회의를 개최하고 복지수요자 증감 추이 분석, 중복·유사사업 재구조화, 특정시설·단체 지원 편중 방지, 보조금 공공성·투명성 강화, 수요자 중심의 시민참여형 정책을 발굴하는 것을 기본방향으로 연말 분야별 기본 로드맵 구성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박일호 시장은 “지역의 복지현안과 문제점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시 공무원들이 시정철학과 핵심가치에 부합하는 정책방향을 중장기적 미래관점에서 설정해 나간다는 것이 매우 의미가 있다”며, “적극적인 활동과 토의로 실효성 높은 정책이 발굴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밀양시 제공

    20200902-밀양형 복지모델 발굴 워킹그룹 회의.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