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12월 02일 (수)
전체메뉴

“환경학습권 보장”법 개정 한목소리

  • 기사입력 : 2020-10-29 16:33:59
  •   
  •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29일(목) 오후 1시 30분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위기?환경재난시대 『미래세대를 위한 포럼』을 진행하였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와 강득구, 양이원영 국회의원이 주최한 이날 포럼은 기후위기와 환경재난을 극복하기 위해 학교 환경교육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미래세대의 안전하고 건강한 미래를 위하여 마련됐다. 

    이번 포럼은 지난 7월 9일 ‘전국시도교육감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을 공론화하고 비상선언문 실천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후속 행사다. 코로나19로 인해 무청중 유튜브 생중계로 진행하고 실시간 채팅창을 활용하여 질의를 받았다.

    먼저 녹색전환연구소 이유진 이사가 ‘기후위기와 그린뉴딜, 환경교육의 방향’이라는 주제로 발표했다. 이 이사는 “그린뉴딜로 만들어 갈 사회는 우리 모두의 마음을 움직일 수 있도록 가슴 뛰는 대안을 마련하자”며 학교 환경교육의 방향으로 탄소중립학교 전환을 제안했다. 특히 지방정부와 마을, 학교 모두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대전환을 주문했다. 

    이어서 미래세대 대표로 참가한 김보림 청소년기후행동 활동가는 ‘기후위기와 대한민국의 미래, 환경학습권’이라는 발제에서 “불난 집에 소방교육을 한다고 불이 꺼지진 않는다”며 이미 기후위기에 학교 교육이 근본적으로 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 되물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양이원영 국회의원은 “한국판 그린뉴딜의 ‘그린스마트스쿨’과 기후위기·환경교육 간 시너지 창출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며 “환경친화적으로 설계된 학교 공간을 사용하며 기후변화 대응 인식을 스스로 성장시킬 수 있는 교육이 뒷받침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회 교육위원회 강득구 국회의원은 ‘교육기본법과 환경교육진흥법 개정 제안의 함의’라는 주제로 발표를 하며 “지금은 학교 생태환경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세워야 할 때”라고 강조하며 생태환경교육 강화 2번의 주요 내용과 함의를 설명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학교환경교육 정책연구단장인 박종훈 경상남도교육감은 ‘미래세대를 위한 교육의 대전환’에 대하여 발표했다. 박 교육감은 “미래세대의 환경학습권을 ‘기본권’으로 제안하기 위한 준비를 하고 있다.”며 “환경학습권 보장을 위한 교육기본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해 우리 아이들이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공존의 지혜를 배우는 생태시민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와 정부가 나서 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이재영 국가환경교육센터장은 학교환경교육 활성화를 위한 과감한 정책을 제안했다. 이 센터장은 “지구생태시민을 양성하고 생태문명의 핵심 학교로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를 만들어야 한다.”며 환경학습권을 보장하고 교육의 생태적 전환을 위한 구체적인 실행 전략을 제시했다. 특히 그린뉴딜에 교육부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에 그린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했다. 

    신두철 교육부 민주시민교육과장은 “학생 주도형 그린스마트 미래학교는 환경 생태교육의 장으로 설계하고 활용하겠다.”며 학교 교육과정과 연계한 미래학교를 이야기했다. 특히 환경부, 해양수산부, 기상청, 산림청 등과 소통 협업을 강화해서 교육과정에 환경교육 내실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했다.

    토론에 나온 심광현 환경부 환경교육팀장은 “제3차 국가환경교육 종합계획은 환경시민이 함께 만들어가는 지속가능한 미래라는 비전과 환경학습권 보장으로 학교 환경교육과 사회환경교육 협력체계를 잘 구축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경남교육청은 국민 다수가 공감할 수 있는 환경교육 활성화 정책을 마련하여 미래세대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한 기반을 구축하는 데 함께 할 것이다. 경남교육청 제공

    3-4 미래세대를 위한 포럼.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