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11월 16일 (금)
검색내결과
정렬
기간
영역

뉴스검색

강지현” 에 대한 검색 결과 (총 342건)

  • 페미사이드- 강지현(편집부 차장) 그녀에게 아빠는 악마였다. 엄마를 때리고 괴롭히는 악마. 엄마에게도 그녀에게도 아빠와 함께한 세월은 지옥이었다. 참다 못한 엄마는 아빠와 이혼 뒤 다섯 번 거처를 옮겼고, 열 번 기자명:강지현 / 2018-11-07 07:00:00 / 키워드:
  • 안단테- 강지현 편집부 차장 하루가 다르게 세상이 변해 간다. 쉴 새 없이 쏟아지는 정보는 자고 나면 새롭다. 속도가 생명인 시대, 우리는 끊임없이 스스로를 채찍질한다. 더 속도를 높이자고. 삶은 늘 무언가 기자명:강지현 / 2018-10-02 07:00:00
  • 태풍- 강지현 편집부 차장 차창 밖으로 나무가 꺾일 듯 휘어졌다. 미친 듯 몰아치는 비바람에 타고 있던 마산행 버스가 휘청였다. 힘겹게 도착한 마산은 전쟁터나 다름없었다. 인적 뜸한 도로 위로 간판이 나뒹 기자명:강지현 / 2018-08-24 07:00:00
  • 바캉스- 강지현 편집부 차장 덥다. 더워도 너무 덥다. 폭염 수위가 ‘1994년 대폭염’ 기록을 곧 갈아엎을 기세다. 끓어오르는 도심을 걷다 보면 차라리 간담이나마 서늘한 회사가 그립다는 말이 우스갯소리로 안 기자명:강지현 / 2018-08-01 07:00:00 / 키워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