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6일 (수)
전체메뉴

소모적 논쟁보다는 도민 공동 이익에 집중할 때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 10일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를 위한 공동 입장문」발표
노선에 관한 소모적인 논쟁보다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과 신종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총력 기울여야

  • 기사입력 : 2020-02-10 15:49:55
  •   
  • ‘지금은 도민 위해 소모적 논쟁보다는 남부내륙고속철도의 조기착공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에 총력을 기울일 때이다’

    이는 현재 노선 변경 갈등으로 경남지역 최대 쟁점으로 떠오른 남부내륙고속철도에 대한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의 공동입장문을 관통하는 핵심 메시지다.

    각종 언론에서 ‘지역이기주의’라는 비판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는 10일 오전 11시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열고 도와 도민을 위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했다.

    이날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협의회장 변광용 거제시장)는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촉구를 위한 공동 입장문」을 발표하며 “350만 경남도민의 오랜 염원이었던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을 위해 다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우리 3개 시·군은 현재의 소모적인 논쟁을 종식시키고, 남부내륙고속철도 조기착공 실현으로 국가균형발전에 활력을 불어넣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또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으로 인해 지역 경제 위축은 물론 전 도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는 현 시점에선, 이를 위한 신속대응체계구축에 총력을 다 해 주민들로부터 신뢰받는 행정을 구축하는 것이 우선이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협의회는 “현재 국토교통부에서 진행 중인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의 차질 없는 추진으로, 남부내륙고속철도가 당초 계획대로 완성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하는 바이다”고 강조했다.

    한편 3개 시·군 행정협의회는 지난 1월 28일 남부내륙고속철도 관련 첫 간담회를 열어 이에 공동 대응하기로 결정했고, 시·군간 지속적인 소통과 상황분석을 통해 이날 공동입장문을 준비했다. 고성군 제공

    거제-통영-고성 행정협의회(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