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7일 (월)
전체메뉴

벨기에전 호주 심판 ‘휘슬’ 분다

  • 기사입력 : 2014-06-25 11:00:00
  •   

  • 한국과 벨기에 축구 대표팀의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H조 3차전에서 호주 심판이 휘슬을 분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 경기의 주심을 벤자민 윌리엄스(37·호주) 심판이 맡기로 했다고 25일(한국시간) 밝혔다.

    윌리엄스 주심은 2005년부터 국제경기에서 활동해 왔으며, 호주인 심판으로서는 5번째로 월드컵 본선을 밟았다.

    윌리엄스 주심은 2011년 아시안컵, 2012년 런던올림픽, 2013년 20세 이하 월드컵 등에 참가했다.

    특히 그는 한국과 이라크의 2013년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휘슬을 불었다. 울산과 알아흘리(사우디아라비아)의 2012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서도 주심을 봤다.

    2명의 부심에는 같은 호주 심판인 매튜 크림(39), 하칸 아내스(45) 심판이 배정됐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정오복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