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2일 (수)
전체메뉴

[일등 창원시민 나쁜운전 STOP] (12) 고속도로 지정차로 위반

고속도로 1차로로 계속 달리면 ‘불법’
화물차가 상위차로 주행 땐 시야 장애로 사고위험 높고
추월차로 정속으로 달리면 교통 흐름 방해하는 요인 돼

  • 기사입력 : 2016-07-07 22:00:00
  •   
  • 남해고속도로를 이용해 창원에서 진주로 출퇴근하는 김모(50)씨는 출근시간에 쫓기는 경우가 많아 1차로 주행을 자주 한다. 하지만 1차로에서 정속 주행을 하는 차량 때문에 2·3차로로 비켜가면서 추월할 경우가 많다. 김씨는 “특히 대형 화물차량들이 1·2차로를 넘나들면서 아찔한 경험을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경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는 고속도로 지정차로 위반 차량을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하지만 매년 단속 건수는 늘어나고 있는 실정이다. 관내 고속도로 지정차로 위반 단속 건수를 보면 2013년 3468건, 2014년 6076건, 2015년 1만5601건으로 매년 2배 이상씩 증가하고 있고, 올 들어 6월까지 단속 건수도 1만5000여 건을 넘어서고 있다.

    메인이미지

    자료사진./경남신문 DB/


    ◆1차로는 추월차로= 1차로로 주행하는 운전자들은 제한속도만 지키면 준법 주행이라고 생각하지만 이는 도로교통법상 불법이다. 도로교통법에는 승용차의 경우 1차로는 추월차로, 2차로는 주행차로이며, 추월할 경우에만 1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추월한 후에는 바로 2차로로 복귀해야 한다.

    고속도로 지정차로제의 내용을 보면, 편도 4차로의 경우 4차로에는 적재중량 1.5t을 초과하는 화물자동차와 특수자동차, 건설기계가 주행할 수 있도록 돼 있다. 편도 3차로에서는 1차로는 추월차로, 2차로는 승용자동차, 승합자동차가 주행차로, 3차로는 화물자동차, 특수자동차 및 건설기계가 주행하는 차로로 사용된다. 편도 2차로에서 1차로는 추월로, 2차로는 모든 자동차의 주행차로다. 따라서 모든 편도상에서 1차로는 추월차로다.

    고속도로 지정차로 제도는 1999년에 폐지됐다가 2000년 6월부터 다시 생겨나 현재까지 시행되고 있다.

    고속도로뿐 아니라 자동차전용도로, 편도 2차로 이상의 모든 도로에서도 지정차로는 존재하고 있다. 공통점은 2차로가 지정차로인 차량에게 1차로는 무조건 추월차로라는 것이다.

    메인이미지

    ◆지정차로 제도 잘 몰라= 운전자들은 의외로 지정차로 위반에 대해서는 모르는 경우가 많다.

    고속도로에서 보복운전을 포함한 난폭운전 신고의 대다수는 ‘1차로를 규정속도로 주행하는데 뒤에 차량이 바짝 따라와 상향등을 비추고 다른 차로로 추월해서 자기 차량 앞에서 급브레이크를 밟았다’는 신고이다. 추월해서 급브레이크를 밟은 차량도 잘못이지만 신고자 또한 다른 차량의 교통 흐름을 방해하고 결국에는 위험을 자초한 셈이다.

    고속도로 지정차로제 위반 시 도로교통법 제60조 제1항, 도로교통법 시행규칙 제39조(차로에 따른 구분)에 따라 벌점 10점에 승합자동차와 4t 초과 화물차는 5만원, 승용자동차와 4t 이하 화물차는 4만원 범칙금을 내야 한다. 추월차로로 계속해 장시간 정속 주행 시에도 단속 대상이 된다.

    ◆경찰 대대적 단속= 경찰은 지난 3월 1일부터 암행순찰차를 활용해 고속도로 난폭운전과 과속, 지정차로 위반 등을 집중 단속 중이다. 경찰은 항공단속용 경찰헬기를 이용해 주 2~3회 지정차로 위반과 관광버스의 대열운행 등 법규 위반차량에 대해 집중 단속을 벌이고 있다. 암행순찰차는 버스전용차로가 없는 경부선 외 구간에서는 난폭운전과 지정차로 위반 등 고위험행위와 갓길 통행 위반을 주로 단속한다. 경찰은 오는 9월까지 암행순찰차를 22대로 늘려 전국 고속도로에 투입할 예정이다. 경남경찰청도 헬기를 투입하는 등 지속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장기환 경남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 6지구대장은 “고속도로에서 추월차로의 기능을 무시하고 서행하는 차량은 교통 흐름을 무너뜨리고 법규 위반을 조장하는 원인이 된다”며 “고속도로에 설치된 CCTV를 활용해 지정차로 위반 차량을 상시 단속하고 있으니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종훈 기자 leejh@knnews.co.kr
    메인이미지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