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5일 (토)
전체메뉴

[동서남북] 코로나로 막힌 지역경제 지켜볼 것인가- 김한근(부산본부장·부장)

  • 기사입력 : 2020-03-19 20:19:32
  •   

  • 코로나19 사태가 우리의 일상생활 자체를 빼앗아 버렸다.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부산·경남 지역경제도 질식 위기에 처했다.

    현 상황은 출구가 보이지 않는 두려운 국면으로 자영업자, 소상공인, 운수업과 여행업, 골목상권 종사자는 최악의 경제 상황으로 내몰렸다. 희망퇴직을 받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사회가 핵폭탄을 맞은 것 같고 외환위기를 보는 것 같다. 정말 절박한 위기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의 3차 쇼크를 대비해야 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1차 쇼크는 중국 후베이성 입국자들에 의한 집단 발병이고, 2차 쇼크는 대구 지역에서의 대유행을 말한다. 3차 쇼크는 대구 외 다른 지역에서의 또 다른 대규모 집단 발병이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불러온 부산과 경남의 지역기업은 경제 위기에 대처하기 위해서 자금과 세제 지원에 목말라하고 있다. 대출심사 기준이 까다롭거나 자금 지원이 더뎌서는 안 된다. 지금은 일시적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기업에서 금융기관이 대출을 회수하는 행태를 막기 위해 당국의 개입도 불사해야 한다.

    특히 직격탄을 맞은 지역 거점항공사와 여행사는 사실상 사형선고를 받은 생사의 갈림길에 처하면서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정부와 부산시, 경남도, 금융계의 실질적인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

    부산과 경남은 지역 경제 장기 침체에 코로나19 사태까지 더한 겹시름에 신음소리가 곡소리마냥 커지고 있다. 실질적인 지원과 혜택이 시급하다.

    코로나19 사태가 두 달 가까이 지속하면서 전 국민이 이제 지쳐간다. 한계점에 도달한 것 같다. 한계 상황으로 내몰린 자영업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 생계를 꾸리기 힘든 상황에 부닥쳤다. 기업이나 개인의 노력으로 위기를 극복하기는 불가능하다. 부산시와 경남도는 피해자를 직접적으로 돕는 정책이 절실하다.

    부산시와 경남도에 묻는다. 민생 피해를 직접적으로 지원하는 관련 예산은 거의 없다. 예산 내용도 매우 실망스럽다. 대부분 전통시장 활성화, 제로페이 수수료 지원 등 지역경제 활력 지원사업에 투입되는 예산들이다.

    지금 당장 생계를 걱정해야 할 판인데 이런 간접지원 사업이 무슨 도움이 되겠는가. 코로나 사태와 전혀 관련 없는 사업을 한다.

    부산시의 상황 인식에 의문이 든다. 지금 즉시 추경을 확대해 시가 가용할 수 있는 자원을 총동원해야 한다.

    우리는 지난 2009년 신종플루,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질환)를 겪었다. 지나친 공포심 조장은 금물이지만 전문가들의 조언을 잘 듣고 이 위기를 극복하자.

    김한근(부산본부장·부장)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한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