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8일 (수)
전체메뉴

[사진과 시조로 읽는 한국의 석탑] (50) 정림사지 오층석탑

백제의 하늘, 이곳에 내려앉았네

  • 기사입력 : 2020-07-13 20:09:42
  •   

  • 백제의 하늘이 내려와 놀고 있다

    천년을 떠돌다 온 구름은 떠날 수 없다

    조금 전 내렸던 비는 계백의 눈물이다


    정림사지는 백제를 따라 걷는 순례지의 필수 코스다. 백제를 대표하는 정림사지 오층석탑, 자연과 어우러진 탑을 상상한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보면 시내와 가까워 방문이 용이한 장점도 있다. 번듯한 주차장과 박물관도 있어 관람하기에 편리할 뿐 아니라 부여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가깝고, 주변에 부여국립박물관, 부소산성도 있어 함께 구경하기에 좋다.

    우리의 탑은 늘 비극적 사연을 안고 있다. 이 탑 역시 예외가 아니다. 백제를 멸망시킨 당나라 장수 소정방이 1층 탑신에 ‘大唐平百濟國碑銘(대당평백제국비명)’이라고 새겨놓아 당시의 수난을 엿볼 수 있다. 이 탑 옆에 서면 역사 속으로 사라진 백제를 만날 수 있다. 황산벌의 흙먼지를 느낄 수 있고, 계백의 눈물을 만날 수 있다면 오늘의 여행은 꽤나 쏠쏠한 이득을 얻은 것이다.

    사진= 손묵광, 시조= 이달균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