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26일 (수)
전체메뉴

삼성, 김시래 빠진 LG 잡고 4연패 탈출…6위 추격 재시동

  • 기사입력 : 2021-01-29 22:59:37
  •   
  • 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창원 LG를 물리치고 4연패에서 벗어나며 6위 추격의 불씨를 다시 피워 올렸다.

    삼성은 29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0-2021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LG를 79-75로 따돌렸다.

    삼성 아이재아 힉스의 슛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 아이재아 힉스의 슛 [KBL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은 13일 부산 kt와의 경기부터 이어진 연패를 4경기에서 끊어냈다. 16승 19패로 순위는 7위를 유지했으나 6위 인천 전자랜드(17승 17패)와의 승차를 1.5경기로 줄였다.

    LG는 이틀 전 연습 중 허리를 다쳐 원정길에 동행하지 못한 김시래의 공백을 극복하지 못한 채 패배를 떠안고 9위(12승 22패)에 그쳤다.

    2∼3쿼터 줄곧 밀리며 한때 12점 차까지 뒤졌던 삼성이 수비 집중력을 끌어 올리고 공격 리바운드를 통해 만들어 낸 기회를 득점으로 연결하면서 매서운 추격전을 펼쳤다.

    3쿼터 30초를 남기고 59-61로 따라가더니 4쿼터 초반 장민국의 3점 슛 포함 연속 5득점과 김현수의 골밑슛을 앞세워 종료 7분 13초 전 67-66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이어진 시소게임에선 모처럼 삼성의 뒷심이 발휘됐다.

    LG가 정희재의 3점 슛으로 3분 49초 전 73-72, 재역전에 성공했으나 삼성은 이후 이관희의 골밑슛과 돌파에 힘입어 76-73으로 또 한 번 앞서 나갔다.

    1분 59초 전 정성우의 점프 슛으로 다시 한 점 차를 만든 LG는 1분 14초 전 리온 윌리엄스의 슛 시도가 아이재아 힉스에게 막혀 리드를 되찾을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삼성은 한 점 차가 이어지던 14.9초 전 삼성 베테랑 김동욱이 3점 슛 동작에서 윤원상에게서 파울을 얻어내 자유투 3개를 모두 적중시키며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삼성의 힉스가 양 팀 최다 득점인 16점에 8리바운드를 곁들이며 활약했고, 이관희와 김현수가 11점씩을 보탰다.

    LG에선 이원대가 16점, 윌리엄스가 15점 10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