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19일 (토)
전체메뉴

“후쿠시마 오염수 바다 방류 용납 못해”

김경수 도지사, SNS 통해 강력 규탄
“우리의 생명·자연 위협하는 범죄
국제사회와 힘 합쳐 대응 나설 것”

  • 기사입력 : 2021-04-13 20:58:01
  •   
  • 김경수 도지사는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절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강하게 규탄했다.★관련기사 16면

    김 지사는 13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한국과 중국 등 인접국과 국제사회 반대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발생한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로 방류하겠다고 결정했다”며 “이번 결정은 국제사회는 물론, 가장 가까운 우리나라와도 아무런 협의 없이 일방적으로 내려진 결정으로 절대 수용할 수 없는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인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해양 생태계에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가져오는 행위”라며 “우리 모두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인류와 자연에 대한 범죄”라고 단정했다.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13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남창원농협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수산물 코너에서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성승건 기자/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13일 오후 창원시 성산구 남창원농협농수산물종합유통센터 수산물 코너에서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이 붙어 있다./성승건 기자/

    특히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살아가는 어민들의 삶과 안전에도 큰 위협이 될까 우려된다”며 “경남·부산지역 어민과 수산업계도 반대의 뜻을 분명히 하며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 지사는 “경남도는 일본의 부당한 결정이 철회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부산, 울산, 전남, 제주 등 지방정부, 국제사회와 힘을 합해 강력한 연대로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날 탈핵경남시민행동도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의 즉각 철회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민행동은 성명을 통해 “일본 정부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방사능 농도를 낮춘 뒤 오염수를 방출한다지만 그린피스에 따르면 ALPS 처리를 해도 방사능 기준치 초과 물량이 72%나 된다”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는 자국 어민을 포함한 인접 국가 어민들의 생계와 전 세계인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파렴치한 행위”라고 비판했다.

    정부도 이날 긴급 관계차관회의를 소집하고 일본에 강한 유감을 표했다. 정부는 국민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 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일본에 요구하고, IAEA 등 국제사회에 우려를 전달하는 동시에 객관적 검증을 요청할 방침이다. 또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 및 원산지 단속을 더욱 철저하게 이행하고, 피해가 발생하면 일본에 배상이나 방류 중단을 요구하기로 했다.

    이준희·한유진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준희,한유진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