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7월 28일 (수)
전체메뉴

경남 정치권도 “방류 철회하라” 격앙

與 사천남해하동위 15일 결의대회
민주당 창원시의원도 규탄성명 내

  • 기사입력 : 2021-04-14 21:19:27
  •   
  • 더불어민주당 사천시남해군하동군지역위원회(이하 지역위원회)는 14일 “우리나라 바다를 다 죽이는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지역위원회는 “주변 국가들의 반대는 물론 자국의 어업인들을 비롯한 많은 국민들조차 바다 방류를 반대하고 있는데 일본 정부는 비용 절감을 이유로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고 있다”면서 “참으로 이기적이고 파렴치한 결정이며, 이로 인해 예상되는 막대하고도 장기적인 피해에 대해 반드시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지역위원회는 “유엔해양법협약에서 바다를 오염시키는 행위를 해서는 안 되며 주변국 바다에도 영향을 주지 않아야 한다고 규정되어 있는데도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가 바다로 방류된다면 주변 인근 국가의 해양생태계는 파괴될 것”이라며 “특히 사천시, 남해군, 하동군의 지역 수산물은 방사능으로 오염된 수산물이라는 딱지까지 붙어 수산 어획물 생산과 가공, 판매 유통 등이 가로막혀 가뜩이나 어려운 지역 경제가 크게 위협 받을 것”이라고 우려했다.

    지역위원회는 15일 오전 10시 삼천포수협활어경매장 앞에서 이 같은 내용의 성명서 발표와 함께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개최한다.

    더불어민주당 창원시의원들도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해 규탄했다. 이들은 14일 성명서를 배포하고 “방사능 오염수의 해양방류 결정은 최인접국인 우리나라를 비롯한 주변 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심각한 위험을 초래할 것이다”며 성토했다. 또 “주변국들의 항의와 반대에도 불구하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일본의 결정에 환영 의사를 밝혔다는 사실은 우리를 한 번 더 분노케 한다”며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다.

    김호철·이민영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김호철,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