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6일 (일)
전체메뉴

도교육청, 국민 제안 ‘교육정책’으로 만든다

창의성·능률성 등 심의과정 거쳐

  • 기사입력 : 2021-04-19 08:07:12
  •   
  • 경남교육청이 국민들의 제안을 받아 교육정책을 만든다.

    경남교육청은 국민과 함께 교육 현안을 고민하고, 행정서비스 수요자가 더욱 공감하는 정책을 펼치기 위해 제안 제도를 활성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민들은 국민신문고 누리집(http://www.epeople.go.kr)이나 모바일 앱을 통해서 비대면으로 언제든 제안에 참여할 수 있다. 접수된 제안은 창의성, 능률성, 계속성, 적용범위 등 심사 기준에 따라 상·하반기 심사 과정을 거친다.

    국민의 소중한 의견을 국민의 입장에서 심사하기 위해 제안심사위원회 외부위원 구성 비율을 전체 과반으로 높일 예정이며, 공정한 심사를 통해 등급별(금상, 은상, 동상, 장려상, 노력상)로 상금을 최대 800만원까지 지급한다. 또 아쉽게 등급상을 받지 못한 채택제안에 대해서는 소정의 상품을 지급할 수 있는 방안도 마련해 시행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제출된 제안을 채택하고 정책으로 실현하는 공무원에게도 각종 평가에 가점을 부여하고, 제안 실시로 예산 절감 및 행정 업무 개선에 효과가 있는 경우에는 창안상여금도 지급하는 등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한다.

    조영규 정책기획관은 “제안제도가 생활화되어 국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작은 아이디어도 숙성·보완해 경남교육 대전환을 위한 정책으로 발전될 수 있도록 국민과 공무원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김용훈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용훈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