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9월 18일 (토)
전체메뉴

[사설] 드론협의체, 시대상 반영한 안전 보장 기구 되길

  • 기사입력 : 2021-04-26 20:54:08
  •   
  • 드론 산업 육성과 시민 안전을 보장하기 위해 전국 최초로 민관군 드론협의체가 도내서 첫 발을 내디뎠다. 도와 창원·진주시, 고성군, 육군 제39보병사단, 해군 진해기지사령부, 국가정보원 지부, 경남도경찰청, 경남소방본부, 도립거창대학, 경남테크노파크가 참여하는 이 협의체는 경남에 대한 군사적 도발 대응과 재해·재난 시 시민의 생명·재산 보호 및 드론 관련 산업 육성과 인프라 구축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취지로 발족됐다. 각 기관 별 업무를 구분한다면 육군 39사단·해군 진해기지사령부·경남경찰청·경남도소방본부는 안보·재해·재난 상황 발생 시 공동 대응하고 경남도와 창원, 진주시, 고성군, 경남테크노파크는 드론 특별자유화구역·드론 특구 운용과 드론 산업 육성 등을 위한 협업 시스템을 구축한다. 거창대는 전문 드론 인력 양성 역할을 맡는다.

    ‘4차 산업혁명의 꽃’으로 불리는 드론은 항공기술과 첨단 소프트웨어 기술의 합성체다. 애초 군사용으로 개발된 전술 무기였지만 민간 영역으로 용도가 확장되면서 4차 산업혁명의 주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분야다. 각종 항공 자료 수집과 농업용, 임업용을 지나 재난 대비와 대응분야로까지 수요를 확장하고 있는 가운데 향후 접목할 분야가 그야말로 무궁무진하다는 전망이 가세하면서 산업계의 진입 열기도 그 어느 때보다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이런 드론이 꼭 순기능만 갖고 있는 것은 아니다. 무인 조정이 가능하고 프로그램에 의한 자율비행까지 가능한 특성상 가공할 테러 등의 수단으로 악용될 소지도 있다. 첨단 기술 유출의 대상이 될 수도 있는 만큼 그 순기능은 육성하되 악용 요소는 제어할 필요성도 함께 대두하고 있는 시점이다. 이런 현실에서 드론 관련 테러와 첨단 기술 유출에 대응하고 드론 인프라가 지역에 미칠 수 있는 순기능은 보호·육성할 수 있는 통합 플랫폼이 구축된 것이니 의의가 크다고 할 것이다. 협의체 구성을 계기로 드론 안보 정책과 드론 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치가 조화롭게 병행돼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경제적 발전을 견인하는 플랫폼이 되길 바란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