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0일 (일)
전체메뉴

전국 덮친 황사…5월 중 내륙 황사경보 발령 13년만

  • 기사입력 : 2021-05-08 10:04:53
  •   
  • 짙은 황사가 전국을 덮쳤다.

    기상청은 7일 오후 6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황사가 관측됐고, 특히 황사경보가 발효 중인 서해5도와 충남 서부를 비롯한 서쪽 지역에는 고농도 황사가 나타났다고 밝혔다.

    5월 중 내륙에 황사경보가 발표된 것은 2008년 5월 30일(서울을 포함한 수도권과 충청권) 이후 13년 만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황사로 인해 서울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도심이 황사에 덮여 뿌연 모습이다. 2021.5.7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황사로 인해 서울지역에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된 7일 오후 여의도 63빌딩에서 바라본 도심이 황사에 덮여 뿌연 모습이다. 2021.5.7 uwg806@yna.co.kr

    도서지역에는 2011년 5월 2일(흑산도·홍도)에 황사경보가 발표된 적이 있다.

    황사경보는 기상청이 시행하는 '황사특보제' 발령 단계(황사정보-주의보-경보) 중 하나로, 황사로 1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1㎥당 800㎍ 이상으로 2시간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발표한다.


    주요 지점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PM-10) 농도는 1㎥당 서울 544㎍, 수원 714㎍, 강화 612㎍, 백령도 947㎍, 북격렬비도 850㎍, 안면도 840㎍, 연평도 630㎍, 흑산도 310㎍, 북춘천 472㎍, 속초 350㎍, 영월 304㎍, 대관령 246㎍, 서청주 621㎍, 천안 559㎍, 추풍령 208㎍, 군산 656㎍, 전주 321㎍, 광주 305㎍, 문경 280㎍, 제주도 고산 165㎍ 등이다.

    이번 황사는 지난 5일 고비사막에서 발원해 남동쪽으로 이동하면서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고 있다.

    특히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고농도의 황사가 지속해서 유입돼 이날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에 황사경보가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

    앞서 환경부는 이날 오후 1시 인천에 황사 위기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으며 오후 2시 서울, 경기, 충남으로 확대했다.

    이외 강원, 대전, 세종, 충북, 광주, 전북 등 6곳에는 '관심' 단계가 발령된 상태다.

    환경부가 운영하는 황사 위기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으로 구분된다. 주의 단계는 황사로 인한 미세먼지 경보가 발령되고, 대규모 재난이 발생할 가능성이 나타날 때 발령된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