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2일 (월)
전체메뉴

‘문 대통령 양산 하북면 사저’ 건립 재개될 듯

반대단체 “집단행동 중단” 입장정리
시, 마을진입로 확장 적극 해결 약속
청와대 경호처도 “주민과 적극 소통”

  • 기사입력 : 2021-05-12 21:14:49
  •   
  • 문재인 대통령 양산 사저 건립을 놓고 반대 단체들이 집단행동을 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정리하면서 조만간 사저 공사가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일 오후 양산시 하북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사저 관련 간담회에서 하북면 사저 건립 비상대책위원회는 “이 자리를 빌어 서로 갈등을 해소하는 자리가 되었으므로 향후 사저 관련 반대를 위한 행동을 하지 않는 등 원활한 사저 건립과 하북면 발전을 위해 상호 적극 소통하고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간담회는 지난달 23일 김일권 시장과 하북면 사회단체 간 개최하기로 결정했지만 사회단체에서 부착한 현수막을 누군가 철거 했다는 이유로 반발 무산되었고 김시장의 재요구로 이날 성사됐다.

    지난 11일 양산시 하북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사저 관련 간담회./양산시/
    지난 11일 양산시 하북면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대통령 사저 관련 간담회./양산시/

    이날 간담회에는 사저 건립을 반대해 온 하북면 사저 건립 비상대책위원회 및 사회단체장, 청와대 경호처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 사저 관련 시의 입장 표명, 비상대책위 및 사회단체 의견 청취 순으로 진행됐다.

    간담회에서 하북면 14개 사회단체 및 비상대책위(위원장 정용구)는 대통령 사저관련 사전 공청회 미개최와 건립반대 현수막 철거 건에 대해 양산시장의 진정한 사과와 사저건립으로 인한 주민피해 대책 및 향후 하북면 발전방안에 대해 양산시의 입장을 요구했다.

    이에 김 시장은 “사저 공사와 관련해 반대 현수막 게시 등 다양한 의견이 표출 되었고 주민대책위가 구성되는 등 여러 반대 목소리가 나오고 있었으나 코로나19 상황과 맞물려 대규모 간담회를 개최하지 못한 것은 안타깝다”며 미안함을 전달했다.

    또 “그간 사저와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이유로 지자체와 사전에 논의가 되지 않은데다 사저 역시 개인 재산이기에 법적인 문제가 없는지 검토만 할 뿐 사실상 지자체에서는 더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설명했다.

    다만 김 시장은 주민대책위 등이 요구한 사저 인근 마을 진입 도로 확장, 주차장 조성 등 사회기반시설 확충을 적극적으로 해결해나갈 것을 약속했다. 또 향후 전체 하북면 발전계획에 대해 17개 사회단체 및 비상대책위와 정기적인 간담회를 개최하고 적극적으로 소통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청와대 경호처도 “착공 전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고려해 공사와 직접 관련이 있는 평산마을 주민들로 제한해 간담회를 개최했었다. 돌이켜 보니 하북면 주민대표들도 초청해 폭넓은 소통을 하는 것이 좋았을 것 같았다”고 유감을 표명하며 “대통령은 어떤 식으로든 주민들의 불편과 갈등을 원치 않으며 주민들과의 원활한 소통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경호처는 앞으로 사저 및 경호시설 건축과 관련해 주민들과 적극 소통·협력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석호 기자 shkim18@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