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5일 (금)
전체메뉴

건설사고 사망자 70%가 민간공사에서 발생

사고 유형은 ‘떨어짐’ 51%, ‘깔림’ 23%

  • 기사입력 : 2021-05-16 10:18:08
  •   
  • 국내 건설현장 사망사고의 70.2%가 민간공사에서 발생하며, 사망으로 이어지는 사고의 유형은 ‘떨어짐’이 전체의 51%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토목공사에 비해 소규모 공사가 많은 건축공사에서 월등히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토안전관리원(원장 박영수)은 14일 1분기 동안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에 신고된 건설현장 사망사고 정보를 분석, 발표했다. 건설기술진흥법에 따라 시공자, 감리자 등 건설공사 참여자는 사고 발생 시 국토안전관리원이 운영하는 CSI에 의무적으로 신고를 해야 하며, 이를 위반하면 과태료가 부과된다.

    집계 결과 올 1월부터 3월까지 국내 건설현장 사망자는 47명이다.

    사고 사망자는 민간공사(33건, 70.2%)가 공공공사(14건, 29.8%)보다 2배 이상 많았으며, 토목공사(11건, 23.4%)보다 소규모 공사가 많은 건축공사(34건, 72.3%)에서 월등히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건설현장 소재지별로는 경기도(16건, 34.0%)가 가장 많았으며, 인천광역시와 강원도가 각각 10.6%다. 건설업체는 태영건설(3명), 인허가기관은 경기도(12명), 발주청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2명)에서 사망사고가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유형별로는 떨어짐(24건, 51.1%), 깔림(11건, 23.4%) 순이며, 공사비 50억 원 미만(30.0%)의 소규모 공사에서 사망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절반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 떨어짐 사고는 시공사가 추락방지시설을 설치하지 않거나 설치가 미흡한 경우가 많았다.

    깔림사고는 해체공사 등에서 작업순서를 지키지 않거나 조립된 철근 및 거푸집의 고정상태가 불량해 발생한 경우가 많았다.

    사고집계 결과 민간공사, 건축공사, 50억 미만 공사, 떨어짐 등에 등에 대한 안전조치 및 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작업자의 안전의식 제고를 위한 교육과 홍보대책 마련도 필요한 것으로 판단된다.

    박영수 원장은 “이번 분석 결과를 유사한 건설현장과 해당 인허가기관에 통보해 사고 재발 방지와 사망사고 예방을 위한 행정조치에 활용하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푸집 붕괴사고 모습. /국토안전관리원/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