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6일 (금)
전체메뉴

[기고] 더불어민주당 PK 정치 살아남으려면- 강점종(더불어민주당 당원)

  • 기사입력 : 2021-06-08 20:04:51
  •   

  • 내년 3월 대통령 선거는 어떻게 될까? 그리고 내년 6월 지방선거는 어떻게 될까?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만약 3월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교체가 이루어져 국민의 힘당 중심의 보수정권으로 정권교체가 이루어진다면 지방선거 또한 지금의 집권세력과 더불어민주당의 참패를 예측할 수 있다.

    정치인 노무현의 가치였던 지역주의 정치 극복이라는 시대적 사명은 또다시 좌초되거나 위기에 봉착할 가능성은 높아진다. 소위 PK(부산·울산·경남)지역에서 극복하고 청산하고자 했던 이 지긋지긋한 지역주의 정치가 다시 재현될 수 있다는 우려와 염려다. PK지역에서 지역주의 정치와 싸워왔던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장·군수, 시·도의원, 기초의원들에게는 절망적 위기를 뜻하는 것이다. 이것은 바로 PK지역에서 진보 정치의 위기로 귀결된다.

    노무현이라는 걸출한 정치인을 키우고 존경과 사랑받는 대통령이 배출됨으로서 PK는 달라졌고 PK에서도 진보정치가 성장하고 튼튼한 기반이 형성됨으로서 김경수 경남도지사를 비롯한 많은 시장·군수, 시·도·군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당선되었다. 지역에서 그 지역의 정치인을 키우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 가치를 담보해내고, 희망과 비전의 미래정치를 준비해 나가는 과정임을 뼈저리게 경험했다.

    다시 지방선거가 다가오고 있다. 이 지방선거에서 PK지역에서 진보정치가 또다시 몰락하지 않으려면 PK지역 출신의 좋은 정치를 키워내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지금 PK지역 진보 정치세력의 현역정치인들과 내년 지방 출마를 준비하는 예비 후보자들의 정치적 안목과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해졌다. 솔직히 말하면 그들의 생존은 말할 것도 없고 당선과 직결된 문제이기도 하다.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선출과정에서 PK지역을 대변해 줄 정치인, 대통령 후보가 없다면 아마도 더불어민주당 당원들과 지지자들에게는 대통령후보 선출을 위한 더불어민주당 정당대회는 흥행은커녕 깊은 좌절감마저 갖게 될 것이다.

    PK정치가 생존하기 위해서는 PK정치인 모두 스스로가 행동으로 보여 줘야 한다. 정권재창출을 위해서도 내년 지방선거에서 다시 PK정치가 살아남고 생존하기 위해서라도 반드시 대통령후보 PK 정치인을 선택해야 한다. 정치인 노무현, 김두관, 김경수 경남 도지사로 이어지는 PK정치의 버팀목은 결코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았다. 수많은 도전과 역경을 이겨내고 극복한 우리 모두의 헌신과 노력의 결과물이다. 포기할 수도 결코 포기해서도 안되는 지금도 진행형의 시대정신이다. 정치인 노무현의 정신과 가치가 살아있는 봉화마을의 그 부엉이바위 앞에서 우리 모두가 다짐하고 실천을 약속한 눈물이기도 하다.

    강점종(더불어민주당 당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