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8월 05일 (목)
전체메뉴

[기고] 창원지역 일자리 진단과 창원 청년 일자리 공동 창조- 차주목(창원내일포럼 대표)

  • 기사입력 : 2021-06-10 20:20:48
  •   

  • 일자리는 개인의 삶의 가치를 결정할 정도로 중요한 삶의 기반이다. 개인은 공정한 경쟁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얻기 위해 엄청난 시간과 노력을 투자한다. 특히 15세에서 34세까지 학생, 군인, 취업 준비생, 사회 초년생 등 청년들은 양질의 일터에서 오랫동안 일할 수 있는 기회를 얻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한다.

    15세에서 34세까지 창원의 청년들은 24만7000명으로 103만 창원 인구의 23.8%를 차지한다.

    이들 창원의 청년들을 위한 양질의 일자리가 지역 주력 업종의 경기침체, 코로나19, 탈원전 정책 등으로 급격히 사라지고 있음에도 창원지역에는 현재 일시적이고 단순한 노무 일자리를 만드는 정책만 쏟아내는 현실이 안타깝다.

    2018년부터 2020년까지 통계청의 창원지역 고용통계를 보면, 직종별로 사무직 종사자가 1만2000명이 줄었고, 기능·기계조작·조립 종사자는 1만8500명이 줄었다. 반면, 단순 노무직 종사자는 2만 2700명이 늘어 폭발적 증가세를 보였다. 서비스 및 판매 종사자가 1700명 증가했다. 즉, 양질의 일자리를 잃은 3만500명이 최근 단순 노무직으로 내몰린 것이다.

    또, 2020년 말 창원시 근로자수 25만2941명으로 최근 3년간 ‘300인 이상 대기업’ 근로자는 3370명이 줄었고, ‘100인 이상 300인 미만 중견기업’ 746명이 감소했으며, ‘10인 이상 100인 미만 중소기업’ 367명이 줄었다. 그러나 ‘10인 미만 소기업’은 4409명 늘었다. 즉, 양질의 좋은 일자리를 잃어버린 근로자들이 ‘10인 미만’ 영세 소규모 사업장으로 내몰리고 있는 것이다.

    대기업인 두산중공업의 경우, 최근 3년간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원자력발전 사업 부문의 축소로 직원 수가 2200명 이상 줄었다. 종업원 수가 300명 이상이면 대기업으로 분류되는데 양질의 대기업 7개의 일자리가 없어진 것과 같은 것이다. 그러나 이를 전화위복의 계기로 삶고 이제 지자체와 기업이 공동으로 창원 청년들을 위한 새로운 양질의 일자리를 창조해야 할 때다.

    지자체는 일시적이거나 단순 노무직 일자리 창출보다는 창원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기회를 만들어 주는 것이 당연한 지자체의 몫으로 인식하고, 책임감을 가져야 한다. 또, 근로시간 단축, 최저임금 인상, 중대재해처벌법 등의 보완책을 마련하여 지금까지 창원 청년들에게 양질의 일자리 기회를 준 지역 기업인들이 기업 경영에 보람을 느끼고 신규 사업 투자와 기존 사업 확장을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마지막으로, 코로나19 시대를 힘겹게 버티고 있는 창원 청년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가장 빠르고 손쉬운 방법인데 정부가 공식적으로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발표하도록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 지자체가 먼저 정부에는 탈원전 정책의 폐기를 강력하게 요청해야 한다. 만약 정부가 포기한다면, 두산중공업은 기존의 원자력사업 부문을 복원하면서 지자체의 노력을 감사하게 여기고, 창원 청년들에게 일자리를 우선적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이다. 이것은 창원 청년들에게 지자체와 지역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공동 창조하여 창원의 가치를 높이는 계기가 될 것이다.

    차주목(창원내일포럼 대표)

    ※소통마당에 실린 외부 필진의 글은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