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2일 (화)
전체메뉴

‘부품공장 집단 감염사태’ 김해시 거리두기 상향 道 권고 무시 논란

도, 5월18일·이달 6일 두차례 공문
시 “업소 영업손실 감안 방역 중점”

  • 기사입력 : 2021-06-10 20:55:34
  •   
  • 김해에서 새로운 부품공장 관련 집단감염이 발생한 가운데 김해시가 경남도의 사회적 거리두기 상향 권고를 수차례 무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해시의 안이한 방역지침이 결국 또 다른 확산세로 이어진 것 아니냐는 지적의 목소리가 나온다.

    김해시에서는 최근 유흥주점(총 45명)과 노래연습장(22명), 부품공장(24명) 등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이에 경남도는 지난 6일 김해시에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요청 공문을 보냈지만 김해시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김해시는 지난 5월 18일에도 경남도의 2단계 격상 요청 공문을 받았지만 단계를 조정하지 않았다.

    경남도의 2단계 격상 권고는 지난 5월 도에서 정한 ‘시군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른 것이다. 도는 시 지역의 경우 인구 10만명당 1.5명 이상(김해시 8명)의 확진자가 이틀 이상 이어질 경우 거리두기 단계를 즉시 격상한다고 밝혔다. 10일 오후 5시 기준 김해시 코로나19 주간 평균 확진자는 이틀 연속 8명을 넘어섰다.

    그러던 중 10일 김해에서 부품공장Ⅱ 관련 확진자 13명이 발생하면서 김해시의 소극적인 단계 격상 조치에 따른 결과라는 지적이 나온다.

    현재 김해시는 2단계에 준하는 방역지침 시행을 내세우며 단계 격상을 미루고 있다.

    김해시청./경남신문DB/
    김해시청./경남신문DB/

    김해시 관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격상하게 되면 음식점, 카페, 업소 등 영업에 제한을 받고, 시도 재난지원금이든 영업 손실 관련 부담을 해야 하는 돈을 부담하기 사실상 어렵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 대신 방역체계를 철저히 갖추고 음식점, 업소 등에 방문해 점검을 수시로 하는 등 시에서 할 수 있는 방역 관리는 최대한 다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도 관계자는 “도에서는 정한 지침에 따라 해당 지자체에 단계 조정을 요청하지만 결국 결정은 해당 지자체에서 하는 것”이라며 “그동안 공문 뿐만 아니라 방역회의에서도 수차례 김해시에 상향 권고를 했지만 강압할 수 없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조고운 기자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