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6월 22일 (화)
전체메뉴

“창원 서성동 근린공원 조성사업 빨리 추진해야”

김우겸 시의원 “지체하면 보상금 늘어”

  • 기사입력 : 2021-06-10 21:15:17
  •   
  • 창원시가 서성동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근린공원 조성사업을 추진 중인 가운데 이 사업이 빨리 진행돼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10일 열린 창원시의회 정례회 공원녹지과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문화환경도시위원회 소속 김우겸 의원은 서성동 근린공원 조성사업 추진에 대해 질의하고 사업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경남신문 DB/
    창원시 마산합포구 서성동 성매매집결지./경남신문 DB/

    김 의원은 “이 곳이 성매매집결지라는 특수성 때문에 이 업소 소유주들이 집단 소유권 행사를 할 가능성이 높다고 본다”며 소유주와 부지매입 협상 진행상황에 대해 질의했다. 또 “조기에 적극적으로 해결하지 않으면 보상비가 늘어난다. 부산의 경우 대표적인 곳이 완월동이라는 곳이 있는데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면서 갈등을 겪고 있다. 이쪽 사업의 경우 전체사업비 200억원이었는데 90%가 보상비였다”며 “올해나 내년에 집중적으로 보상비 등을 편성해서 집행해야 낮은 보상단가로 매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상 주민과 여성계는 10년전부터 이곳의 폐쇄 및 정비를 줄기차게 요구해왔는데 지금이라도 진행되는 것이 뿌듯하다. 최대한 빨리 보상비 집행에 신경을 써서 2024년에는 계획대로 완공해서 지역 주민들에게 친근하게 다가갈수 있는 공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종일 공원녹지과장은 “마산합포구 안전건설과에서 전수조사를 통해 불법 건축물 등은 조만간 철거를 계획하고 있다. 불법 건축물, 국유지 점유 건축물 등 불법 건물에 대한 철거를 위해 10억원의 예산이 이미 확보돼 있으며, 그 외 8가구 정도가 협의보상을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예산 부서와 협의해서 신속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또 올해 연말이 되면 서성동 근린공원 용역에 대한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결과에 따라 1~2년간 공원조성이 진행될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