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9월 18일 (토)
전체메뉴

중기업계, 50인 미만 기업 주 52시간 강행 우려

  • 기사입력 : 2021-06-17 08:01:01
  •   
  • 다음 달부터 적용 예정인 50인 미만 사업장의 주52시간제에 정부가 계도기간 없이 시행하겠다고 하자 중소기업계는 현실적으로 이를 지키기가 쉽지 않다며 강한 우려와 유감을 표시했다.

    16일 고용노동부는 ‘주 52시간 제도 현장 지원 관련 브리핑’을 열고 “정부 설문조사에 응답한 50인 미만 사업장 가운데 93%가 ‘다음달부터 주 52시간 근무제 준수가 가능하다’고 답해 계도기간 없이 시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소기업중앙회를 포함한 12개 중소기업 단체들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주52시간제는 지난 2018년 7월부터 300인 이상 기업부터 단계적으로 적용돼 왔으나 50인 미만 중소기업의 경우, 작년 초부터 코로나 팬데믹에 대응하기 급급해 근무체계 개편 등의 준비를 할 여력이 없었다”고 밝혔다.

    중소기업계의 입장 발표에는 중소기업기중앙회, 대한전문건설협회, 대한기계설비건설협회, 한국여성경제인협회, 소상공인연합 등이 참여했다.

    14일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가 50인 미만 사업장 주 52시간제 시행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중기중앙회/
    14일 중소기업중앙회, 한국경영자총협회, 대한상공회의소, 한국무역협회, 한국중견기업연합회 등 5개 경제단체가 50인 미만 사업장 주 52시간제 시행과 관련해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중기중앙회/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