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1일 (수)
전체메뉴

[진단] 기후위기 대비 창원시 2050 탄소중립 살펴보니

그린경제 대전환… 30년 뒤 ‘탄소 제로’ 실현
인구수 감소하는데 1인 가구 늘어
개인이동수단 확산에 탄소배출 증가

  • 기사입력 : 2021-10-05 21:12:40
  •   
  • 화석연료 과다사용으로 배출된 온실가스가 지구의 기온상승을 급속히 주도하자 기후위기를 막기 위해 세계가 2050탄소중립 실현에 나섰다.

    우리나라도 동조하면서 지난 8월 31일 국회에서 탄소중립기본법이 통과됐고, 지난해 12월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2050 탄소중립 비전’을 선언하기도 했다. 각 지자체들도 탄소중립을 위한 준비에 착수했다.

    창원시도 지난달 30일 시민홀에서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 및 ‘창원시 기후위기대응위원회 2차 회의’를 개최하고 가속도를 내고 있다.


    ◇창원 온실가스 배출 현황= 창원시의 온실가스 배출량은 2005년 847.4만t이었다가 2014년 948.7만t으로 정점을 찍은 뒤 감소세를 보이며 2019년에는 896.2만t에 머물고 있다. 부분별 온실가스 배출량은 산업 40.0%로 가장 많고, 수송 21.2%, 상업 13.9%, 가정 13.8%,공공 5.6%, 폐기물 4.8%, 농수산 1.5% 순이다. 에너지별 탄소배출은 전력으로 54.2%, 연료연소 41.0%, 폐기물 4.8%순이다.

    하지만 창원시가 환경부의 기후변화대응계획 수립 가이드라인에 따라 온실가스 배출 전망을 한 결과 2019~2050년까지 연평균 1.06% 증가하고 2050년에는 1242만t에 달할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보다 345.8만t이나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창원시의 온실가스 증가 요인= 창원시 전체 인구수는 감소하는데 반해 1인 가구 증가, 자동차 보급률 증가 등으로 온실가스 배출량은 해마다 증가하는 것으로 예측됐다. 2020년 창원시 인구는 103만3673명으로 2005년 108만6530명 보다 4.7% 감소했다. 하지만 2020년 전체 세대수는 44만2097세대로 2005년 37만1546세대보다 16.4% 증가해 인구는 감소하지만 고령화로 인한 독거노인과 비혼, 타 지역 취업 등으로 1인 가구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때문에 건물부문 에너지 사용과 탄소배출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 자동차 등록대수가 증가하면서 대중교통의 분담률도 승용차(60.4%), 버스(23.6%), 택시(1.9%) 순으로 개인이동 수단이 확산돼 탄소배출을 지속적으로 상승시키고 있다.

    ◇창원, 2050년 탄소배출 제로 위해 용역 100% 감축 제시= 창원시는 2050 탄소중립을 위해 계획 수립 용역 중이고, 올 초 ‘창원시 기후위기대응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특성에 맞는 온실가스 감축 등 기후위기 전략 착수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달 30일 열린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 용역 중간보고회’에서 탄소중립을 비전으로 탈탄소·그린경제의 대전환 선도를 통한 창원시 2050 탄소배출 제로 실현을 내세웠다.

    추진전략으로는 △경제구조의 저탄소화 △에너지 자립화 △그린경제 활성화로 제시되었으며, 온실가스 감축 목표로는 2018년 대비 2030년 35% 감축, 2040년 70% 감축, 2050년 100% 감축으로 제시됐다.

    부문별 감축 실행과제로 (에너지전환) 어디서든 재생에너지, 수소중심 새로운 창원, 지속가능한 전력망 확충, (산업) 에너지자립형 공장 확산, 탄소중립형 스마트공장 전환, 친환경 부품산업 육성, (수송)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선도, 대중교통 중심의 이동성 보장 등 6대 분야 18개 실행과제가 제시됐다.

    이날 중간보고회 추진계획은 향후 전문가 평가, 시민 수요조사, 실무자 검토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실행력 있고 구체적인 탄소중립 세부시행계획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앞서 시는 탄소중립을 위해 전국 최초로 탄소중립마을 만들기에 착수하고 참여 희망 시민 읍면동별 공개모집을 하고 있다. 탄소중립마을 만들기는 주민 스스로 자신의 마을을 기후환경위기 극복을 위한 것으로 도심열섬 완화를 위해 가로변 지피식물 식재, 지붕 쿨루프 시공, 도시텃밭을 조성하고, 자전거 타기, 마을숲 가꾸기 등을 추진한다. 빗물저금통 설치 및 빗물이용 확대, 재활용 분리배출 및 1회용품 사용 줄이기도 병행한다. 전 직원 불필요한 메일 비우기도 시행 중이다.

    ◇창원시 탄소중립도시 지정도 노린다= 허성무 시장은 지난 1일 간부회의에서 탄소중립과 관련해 전 부서가 기후위기와 탄소중립 정책 발굴에 나설 것을 주문했다. 허 시장은 “탄소중립기본법이 8월 31일 국회에서 통과되고 9월 24일 공포가 되어 6개월 후 시행이 된다. 앞으로 기후변화영향평가, 온실가스감축인지예산제 도입 등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으니 잘 준비해 달라”고 요구했다. 또 “2022년 전국에 탄소중립도시가 2개소 지정되는데 4년 동안 400억이 지원된다. 창원시가 공모에 선정이 돼 탄소중립도시로서의 위상을 세워나갈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이현근 기자 san@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현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