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12월 04일 (토)
전체메뉴

“창원은 소형모듈원자로 산업육성 최적지”

시·원자력학회 등 워크숍 개최
주요 기기 일체화시킨 원자로로
전력생산 외 산업 전반 접목 가능

  • 기사입력 : 2021-10-20 21:03:54
  •   
  • 창원시가 미래 에너지시장 게임체인저인 소형모듈원자로(SMR) 산업 선도를 위해 본격 지원에 나섰다.

    창원시는 20일 오후 2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한국원자력학회,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두산중공업, 창원산업진흥원, 경남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 (재)경남테크노파크 등 기관과 기업 공동주최로 ‘소형모듈원자로 산업육성 워크숍’을 개최했다.

    창원시는 20일 오후 2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 산업육성 워크숍’을 개최했다./창원시/
    창원시는 20일 오후 2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소형모듈원자로(SMR) 산업육성 워크숍’을 개최했다./창원시/

    SMR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냉각재 펌프, 가입기 등 주요 기기를 하나의 용기에 일체화시킨 원자로다. 공장제작, 현장조립이 가능하며 소형이라는 특성을 이용해 신재생에너지와 연계한 분산형 전원 구축에 적합하다. 뿐만 아니라 수소생산, 해수담수화 등 전략생산 이외의 산업에도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는 이점이 있다.

    이날 세미나는 SMR 산업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한국원자력학회와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관련 중소기업의 높은 기술력과 함께 우수한 기자재 공급망을 갖춘 원전산업의 핵심지역인 창원이 SMR 산업 육성의 지속적인 협력을 위해 마련했다.

    행사에는 안경원 창원시 제1부시장, 한국원자력학회, 한국수력원자력, 두산중공업 등 관련 기업 관계자가 참석해 전문분야별 주제발표와 워크숍 등을 통한 기술현안 논의, 대중소기업 연계방안 등 특별강연이 이어졌다. 또한 원전산업과 관련해 심도 깊은 토론으로, 다양하고 수준 높은 기술정보를 접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됐다.

    이날 산업육성 세미나 발표 주제는 △SMART 현황 및 소개(한국원자력연구원 강한옥 부장) △ISMR 추진경과 및 향후계획(한국수력원자력 이도환 처장) △SMR 세계개발 동향 및 ISMR 특성(서울대학교 심형진 교수) △대기업-중소기업 상생협력 방안(두산중공업, 효성굿프링스) 등으로 구성됐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영상축사를 통해 “차세대 창원의 새로운 먹거리 산업인 소형모듈원자로(SMR)는 안전성과 경제성, 친환경성까지 갖춘 탄소중립의 핵심 대안이다”며 “창원은 원전 주기기 제작업체인 두산중공업을 비롯한 협력기업이 다수 분포돼 있고, 높은 기술력과 우수한 기자재 공급망을 갖춘 원전산업 핵심지역이다. 창원시가 중점 추진하고 있는 수소,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와 SMR의 결합을 통한 환경적, 산업적 최적의 시너지효과로 대한민국 탄소중립의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또 “동남권 물류허브인 부산항이 위치해 있고, 세계 최고의 허브항이 될 진해신항이 건설될 예정인 등 원전 기자재 수출을 위한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며 SMR 산업육성의 최적지라고 강조했다.

    이민영 기자 mylee77@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