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1월 28일 (금)
전체메뉴

[사설]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창원 유치 총력전을

  • 기사입력 : 2021-11-11 20:35:12
  •   
  •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건립 타당성을 조사하는 데 필요한 용역비가 증액 편성됐다는 소식이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1일 예산안 심사 소위원회를 열어 용역비 5억원 증액 결정을 했다. 이제 문체위 의결과 예결위를 거쳐 본회의에 상정되는 일만 남았다. 애초 이 비용은 정부의 내년도 예산안에 잡혀 있지도 않았다. 국회에서 예산안이 반영된 만큼 유치 경쟁에 뛰어든 창원시가 더 설득력 있는 논리를 개발하고 더 적극적으로 유치전에 매진할 확실한 이유가 생겼다. 현재 유치 경쟁에 나선 도시는 창원을 비롯해 광주와 대전, 전남 진도 등 4곳이다.

    1969년 개관한 국립현대미술관은 근·현대 주요 작가들의 작품을 대거 소장하고 있다. 서울, 덕수궁, 과천, 청주 4개 관이 운영되고 있다. 서울과 수도권만 3개가 있어 문화 예술까지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됐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여기에 고 이건희 회장이 기증한 미술품을 전시할 미술관 건립 후보지도 서울 용산과 송현동으로 결정되자 국가의 주요 문화시설은 모두 서울과 수도권이 싹쓸이하고, 지방은 홀대한다는 비난을 받아왔다. 최형두(국민의힘·창원 합포구) 국회의원이 “문화예술 활동의 상당수가 서울과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정부가 이러고도 지역균형발전을 이야기할 수 있느냐”라고 한 것과 궤를 같이 한다.

    국립현대미술관 남부관 유치 과정에는 담당 공무원과 문화예술인들의 힘만 필요한 게 아니다. 바로 정치력이다. 국립현대미술관 중부관이라 할 수 있는 청주관 유치 과정에도 정치력이 작용했다는 설이 문화계 안팎에 나돌고 있음을 참고해야 한다. 공무원과 예술인의 노력과 함께 정치력이라는 보이지 않는 힘이 작용하는 게 현실임을 인식할 필요가 있다. 도내 출신 국회의원들은 지역구의 틀에서 벗어나 남부관을 경남에, 특히 창원에 유치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 문체부와 기재부 등 남부관 설립 결정권을 쥐고 있는 정부 부처를 적극 설득할 수 있는 정치력을 발휘해야 한다. 이제 용역이 시행될 것인 만큼 창원시민과 공무원, 예술인은 물론 도내 정치인들이 창원 유치 총력전을 펼쳐야 한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