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2년 06월 29일 (수)
전체메뉴

추가 폭발 위험 속 에쓰오일 화재 20시간 만에 완전 진화

소방당국, 탱크와 배관 내부 잔류 부탄 태워 제거하면서 총력

  • 기사입력 : 2022-05-21 08:55:33
  •   
  •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시작된 화재가 발생한 지 20시간 만에 완전히 꺼졌다.

    울산소방본부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8시 51분께 폭발과 함께 시작된 화재는 20일 정오에 초진(불길을 통제할 수 있고 연소 확대 우려가 없는 단계)된 데 이어 오후 4시 57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22.5.20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19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공단 에쓰오일 울산공장에서 폭발로 대형 화재가 발생해 20일 오전까지 진화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2022.5.20 yongtae@yna.co.kr

    굉음과 함께 불기둥이 치솟는 폭발이 발생한 이후 울산소방본부는 약 5분 만에 관할 소방서 인원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이후 약 40분 뒤에 인접 소방서의 소방력을 동원하는 대응 2단계를 각각 발령했다.

    소방당국은 물을 뿌려 불이 붙은 부탄 저장 탱크(드럼)와 배관을 냉각시키는 작업을 밤새워 진행한 끝에 15시간여 만에 가까스로 불길을 잡았다.

    이어 불길이 되살아나는 상황에 대비해 잔불을 정리하는 작업을 계속해 20시간 만에 불을 완전히 껐다.

    사고는 부탄을 이용해 휘발유 옥탄값을 높이는 첨가제인 '알킬레이트' 제조 공정에서 발생했는데, 최초 폭발은 부탄 압축 밸브 오작동을 긴급 보수한 후 시운전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공정에 사용된 부탄이 인화성이 높은 가스인 탓에 진화가 쉽지 않았다.

    특히 부탄에 높은 열이 가해지거나 아예 불길이 꺼지는 경우 추가 폭발 위험이 있어, 소방당국은 화염을 유지하면서 탱크와 배관 내부의 잔류 부탄을 모두 태우는 방법으로 진화했다.

    이번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졌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사고가 난 공정은 하루 9천200배럴의 알킬레이트를 생산하는 곳으로, 에쓰오일은 총투자비 1천500억원을 들여 2019년 시설을 완공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현장에서 전날에 이어 이틀째 진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이 공장에서는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2022.5.20 yongtae@yna.co.kr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0일 오후 울산시 울주군 온산읍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현장에서 전날에 이어 이틀째 진화 작업이 계속되고 있다. 지난 19일 오후 이 공장에서는 폭발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근로자 9명이 다쳤다. 2022.5.20 yongtae@yna.co.kr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