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09월 27일 (화)
전체메뉴

사시사철 아름다운 밀양 위양지 거닐어 보세요

부북면 ‘사계절 품은 위양지’ 조성
라이트 패널 설치·야자매트 정비
산책로에 맥문동 심어 볼거리 더해

  • 기사입력 : 2022-08-16 08:05:34
  •   
  • 한국관광공사 SNS 인기여행지 Top11과 전국 비대면(언택트)관광지 100선에 선정된 밀양시 부북면 위양지가 블로그와 SNS 등에서 입소문을 타면서 매년 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위양지는 신라시대 때 축조된 저수지로 원래는 논에 물을 공급하던 수리 저수지였지만 인근에 가산저수지가 들어서면서 본래의 기능은 상실했다.

    지난봄 이팝나무 꽃이 만개한 위양지./밀양시/
    지난봄 이팝나무 꽃이 만개한 위양지./밀양시/

    위양지는 이팝나무뿐만 아니라 왕버드나무와 소나무 등 다양한 수목들이 심겨져 둘레길에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고, 남생이, 후투티, 원앙 등 풍부하고 다양한 생태자원이 서식하고 있다. 특히 푸른 하늘이 연못에 반영되는 모습은 한 폭의 그림 같아 언제 방문해도 아름다운 자연과 운치를 즐길 수 있다.

    이에 부북면은 사계절 아름다운 위양지의 모습을 널리 알리고, 다른 계절에도 관광객들이 위양지를 다시 찾을 수 있도록 2022년 밀양시 작은성장동력사업 ‘사계절을 품은 위양지 조성사업’을 추진했다. 사계절을 품은 위양지 조성사업은 지난 2018년부터 추진 중인 ‘위양지 명품화사업’의 일환으로 위양지 산책로 입구에 위양지의 사계절을 담은 라이트 패널을 설치해 관광객들이 사시사철 아름다운 위양지의 풍경을 상시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안전한 관광을 위해 야자매트 정비를 했으며, 위양지 산책로 주변에 맥문동을 식재해 볼거리를 더했다.

    위양지 명품화 사업은 2018년 관광객들이 야간에도 위양지를 즐길 수 있도록 산책로에 LED 경관조명을 설치하는 것을 시작으로, 2019년 둘레길 주변에 로프펜스 및 데크를 설치해 편안하고 안전한 관광 환경으로 거듭났다. 2020년 달빛 벤치를 설치해 야간에도 위양지에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으며, 지난해에는 데크계단 및 나비모양 포토존 벤치를 설치했다.

    고비룡 기자 gobl@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고비룡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