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2년 12월 05일 (월)
전체메뉴

민주당,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 제출

윤 대통령 외교순방 논란 책임
29일 국회 본회의서 무기명 투표

  • 기사입력 : 2022-09-27 21:11:01
  •   
  • 윤석열 대통령의 외교 순방 논란에 책임을 묻기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박진 외교부 장관에 대한 해임 건의안을 제출했다.

    민주당은 27일 의원총회를 열고 169명 민주당 의원 전원 명의로 해임 건의안을 제출키로 의결했다. 위성곤 원내수석부대표는 의총 후 “이견이 전혀 없는 만장일치 당론 추인이었다”며 “해임건의안은 29일 본회의에서 통과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박진 외교부 장관 해임안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의총 모두발언에서 “대통령실 외교·안보 라인에 제대로 된 책임을 묻지 않으면 대한민국의 외교성과는 모래성처럼 사라질 것”이라며 “해임건의안 제출 시 3일 안에 결정해야 한다. 의원 모두가 비상한 각오로 (본회의) 표결에 임해 달라”고 당부했다.

    국무위원 해임건의안은 헌법 제63조에 명시된 국회 권한으로 재적 의원 3분의 1(100명) 이상 발의와 과반(150명) 찬성으로 의결된다. 민주당은 현재 169석을 차지하고 있어 단독으로도 발의 및 의결이 가능하다. 해임건의안은 이후 첫 본회의에 자동 보고되고 이후 24~72시간 이내에 표결(무기명 투표)에 부쳐진다. 이 기간 내에 표결되지 않으면 자동 폐기된다.

    한편 현행 헌법하에서 해임건의안이 통과된 것은 모두 3번이다. 2001년 8월 김대중 정부 당시 야당이었던 한나라당은 임동원 통일부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안을, 2003년 8월엔 김두관 행정자치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각각 발의해 통과시켰다. 당시 두 장관은 각각 자진사퇴로 물러났다. 2016년 9월에는 야당이던 민주당이 박근혜 정부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발의해 가결했으나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로 ‘무위’로 돌아갔다.

    이지혜 기자 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지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