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9일 (수)
전체메뉴

정부 ‘지소미아 정상화’ 절차 착수…조만간 日에 공한 보낼듯

尹, 북한 ICBM 발사에 최종결정…국방부 “국가안보 위해 선제적 정상화”

  • 기사입력 : 2023-03-18 07:44:27
  •   
  • 윤석열 대통령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정상화를 선언한 지 하루 만인 17일 정부가 이에 필요한 절차에 착수했다.

    국방부는 2019년 있었던 지소미아 종료 통보와 종료 통보의 효력 정지에 대한 철회 조치를 취해줄 것을 요청하는 취지의 공문을 17일 오후 외교부에 발송했다.

    1박2일 간의 일본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1박2일 간의 일본 방문을 마친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경기 성남서울공항에 도착, 영접 나온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와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따라 앞으로 외교부는 조만간 일본 외무성에 지소미아 정상화 관련 내용을 담은 외교 공한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6일 한일 정상회담 이후 "저도 조금 전 (한일)정상회담에서 우리 지소미아 완전 정상화를 선언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도발이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우리의 국가안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지소미아 정상화를 선언했다"며 후속 조치에 신속하게 나선 배경을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16일 한일정상회담을 계기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완전 정상화됐다. 지소미아 정상화는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속 한일 양국의 대북 공조를 한층 긴밀하게 만들 것으로 전망된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의 16일 한일정상회담을 계기로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이 완전 정상화됐다. 지소미아 정상화는 날로 고도화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속 한일 양국의 대북 공조를 한층 긴밀하게 만들 것으로 전망된다. bjbin@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윤 대통령은 지소미아 사안을 고민하다가 회담 당일 오전 일본으로 출발하기 약 2시간 30분 전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을 발사한 것을 보고는 완전한 정상화와 북한 핵·미사일에 관한 한일 간 완벽한 정보공유가 필요하다고 최종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소미아 정상화를 계기로 한미일 3국의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 실시간 공유 추진에도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그간 한미, 미일 경로로 정보가 오가기는 했으나 한일 간에는 실시간 공유가 이뤄지지 않아 3국 협력의 '약한 고리'로 꼽혔다. 지소미아의 공유 속도는 실시간에 못 미치는 수준이라고 전해졌다.

    지난해 11월 한미일 정상은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에 합의한 바 있다.

    지소미아는 북한 핵·미사일과 관련해 한일이 정보를 교환하기 위해 2016년 체결한 협정으로, 1945년 광복 이후 양국이 체결한 첫 군사협정이다.

    양국은 이 협정을 통해 북한 핵·미사일 정보를 비롯한 잠수함기지 등의 위성사진, 고위급 탈북자나 북중 접경지역 인적 네트워크로 수집한 정보 등 군사기밀을 공유할 수 있다.

    지난해부터 발사가 급증한 북한 탄도미사일은 주로 동해 쪽으로 날아가는데 지구 곡면에 의해 한국은 발사 시점, 일본은 탄착 시점 탐지가 유리해 상호 정보를 교환하면 이익이 되는 측면이 있다.

    문재인 정부는 일본이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계기로 2019년 7월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단행하자 그해 8월 지소미아의 종료를 일본 측에 통보했다가 11월에는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하는 통보를 재차 했다.

    그 결과 지소미아의 기능은 정상적으로 작동해서 양국 정보 교환은 이뤄지고 있지만, 협정의 법적 지위가 불안정한 상태가 지속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지소미아가 지금도 기능상에서는 작동하고 있다"며 "이를 법적 측면에서 (종료 등이) 통보되기 이전으로 되돌린다는 것이 지소미아 정상화의 의미"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