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30일 (목)
전체메뉴

김해시, 올해 첫 추경 2949억 증액 편성

일반회계 2조90억·특별회계 4103억
시의회 심의 거쳐 7월 5일 확정 예정

  • 기사입력 : 2023-05-23 08:00:47
  •   
  • 김해시는 2023년 제1회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시의회에 제출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1회 추경안은 당초예산(2조1244억원)보다 2949억원(13.8%) 증가된 규모로 일반회계 2조90억원(2613억원 증가), 특별회계 4103억원(336억원 증가)이다.

    시는 고물가와 고금리, 원자재값 상승으로 인한 경기침체 여파가 가중되는 상황에서 피해가 집중되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으로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덜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이번 추경안을 편성했다고 밝혔다. 또 각종 현안사업 해결을 통한 주민불편사항 해소와 내년에 개최될 전국체전 준비 등 시 역점사업에도 예산을 효율적으로 배분했다고 덧붙였다.

    분야별 주요 편성 예산 중 소상공인과 기업 지원 분야를 보면 소상공인육성자금 출연금 및 이차보전금 20억원, 지역사랑상품권 발행 지원 23억원, 스마트 센싱 유닛 제품화 실증기반 플랫폼 구축 등 미래성장동력사업 30억원, 국내복귀투자보조금 16억원, 엔지니어링지원센터 건립 16억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13억원, 강소연구개발특구 인프라 구축 11억원, 소상공인 온라인 판로 지원 2억원 등을 편성했다.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복지사업과 지역사회 보건사업 분야는 기초연금 지급 175억원, 장애인활동지원 102억원, 재가노인복지시설 예탁금 81억원, 국가예방접종 실시 22억원, 노인일자리사업 20억원, 한부모가족 아동양육비 지원 19억원, 영아수당 부모급여 18억원, 의료급여기금조성특별회계 17억원, 어린이집 필요경비 지원 16억원 등이 추가 편성됐다.

    특히 이번 추경에서는 고금리 시대를 맞아 특별회계 잉여금을 통합재정안정화 기금으로 편성, 지방채 455억원을 조기 상환해 이자 절감으로 재정 건전성을 확보한다. 시는 앞으로도 선택과 집중을 통한 재정 운용과 세출 구조조정으로 정부와 경남도 긴축재정에 따른 이전재원 축소에 대비해 재정 건전성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방침이다.

    홍태용 시장은 “최근 고금리와 물가 상승으로 지역경제와 영세기업, 소상공인이 힘든 상황에 직면한 만큼 지역경제 활성화에 중점을 두고 추경 예산안을 편성했다”며 “이번 추경이 지역경제 활성화의 밑거름이 되길 기대하며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돼 시민에게 혜택이 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쏟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경안은 오는 6월 1일부터 열리는 제254회 김해시의회 제1차 정례회에서 심의를 거쳐 7월 5일 최종 확정된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