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3월 05일 (화)
전체메뉴

시진핑 “중한 관계 중시를 한국 정책·행동에 반영하길”

한총리와 면담서 “서로 존중·우호협의 큰 방향 유지해야”…한미일 밀착 겨냥 해석
“중한, 협력 심화해야 경제 성과…국제 질서를 공정·합리적 방향으로 발전시켜야”

  • 기사입력 : 2023-09-23 20:26:04
  •   
  •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은 23일 한덕수 국무총리와 만나 "안정적이고 실질적인 중한 관계는 양국과 양국 인민의 공동이익에 부합하고 지역의 평화와 발전을 촉진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중국 관영통신 신화사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오후 저장성 항저우 시후 국빈관에서 제19회 아시안게임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중한 한 총리를 면담한 자리에서 "중한 관계는 이사 갈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자 떼려야 뗄 수 없는 협력 동반자"라며 이같이 밝혔다.

    [CCTV 캡처]
    [CCTV 캡처]

    시 주석은 1992년 한중 수교 이후 양국 관계가 빠르게 발전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올해는 양국이 새로운 30년을 시작하는 해"라면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시대에 맞춰 발전시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미국·일본과 함께 경제·안보 분야에서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는 한국을 견제하는 듯한 발언도 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한국에 대한 선린우호 정책을 견지하고 있으며 한국이 중한 협력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의지를 중시한다"고 전제한 뒤 "한국이 중국과 함께 중한 관계를 중시하고 발전시키겠다는 것을 정책과 행동에 반영하고, 서로를 존중하며 우호 협력의 큰 방향을 유지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대만 문제와 남중국해 문제 등 이른바 중국이 '핵심 이익'이라고 하는 문제들을 신중히 처리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읽힌다.

    또 "중한 경제는 밀접하고 산업망과 공급망이 깊이 융합돼 양국이 상호 이익 협력을 심화해야 계속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중국과 한국은 다자주의와 글로벌 자유무역 시스템을 수호하고 소통과 조율을 강화해 국제질서를 보다 공정하고 합리적인 방향으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질 높은 발전으로 중국식 현대화를 전면적으로 추진하고 있고 14억명 이상의 인구가 현대화에 진입했다"며 "거대한 시장을 더 개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시 주석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안부를 전해달라"면서 아세안 게임과 관련해 대규모 선수단 파견에 사의를 표한 뒤 "한국은 스포츠 강국으로 많은 종목에서 강점이 있다. 선전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면담에는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으로 중국 공산당 서열 5위와 6위인 차이치 당 중앙서기처 서기와 딩쉐샹 부총리를 비롯해 왕이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 천이친 국무위원 등이 배석했다.

    앞서 CCTV는 이날 한 총리의 방중 소식을 전하며 '멀리서 벗이 찾아왔다'는 의미의 '유붕자원방래'(有朋自遠方來)라는 제목을 달았다.

    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