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4일 (금)
전체메뉴

남해군 신항만 조성 나선다

여객 수송 등 관광활성화 목적
입지·타당성 용역 내년 3월까지
용역 결과로 지방연안항에 반영

  • 기사입력 : 2023-09-24 09:33:59
  •   
  • 남해군이 남해~여수해저터널 개통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여행객 수송 등 관광 활성화를 위해 신항만 조성에 나선다.

    남해군은 복합 기능항만(여객·화물·어업 등) 조성을 위한 ‘항만 입지·타당성 검토 용역’에 착수한다고 22일 밝혔다.

    남해군에는 111개의 어촌·어항이 있다. 그라나 여객선 등 대형 선박이 접안할 수 있는 항만시설은 하나도 없다. 대형 작업선 등이 기존 어항에 정박하기도 하지만 어항시설이 파손되는 등 입항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따라 남해군은 ‘항만 입지·타당성’에 대한 용역을 시작, 오는 2024년 3월까지 용역을 마칠 계획이다.

    군은 용역 결과물을 바탕으로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남해군 신항만 조성을 반영시킬 예정이다.

    통상 산업단지나 발전소를 기반으로 산업기자재 등 화물 물동량 처리를 근거로 지자체가 신항만을 조성한다는 측면에서 보면 남해군은 이 부분 필요성이 극히 낮아 당위성 확보에 어려움이 있다. 이에 남해군은 여객 수송과 관광활성화를 주목적으로 하는 ‘지방관리 연안항 지정’을 목표로 정책방향을 수립할 예정이다.

    장충남 군수는 “신항만 조성은 남해~여수 해저터널 개통과 시너지를 발휘해 남해안 관광벨트 활성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제4차 항만기본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준비하면서 관련 민자 유치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남해군청 전경./남해군/
    남해군청 전경./남해군/

    이병문 기자 bmw@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병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