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3일 (토)
전체메뉴

“창원 단독주택 재정비 점진적 밀도 완화 검토”

시, 주민의견 수렴 건폐율·용적률 상향
살고 싶은 직주근접형 주거환경 조성

  • 기사입력 : 2023-12-06 13:26:10
  •   
  • 속보= 창원특례시는 지난 5일 창원지역 13개 동 단독주택협의회의 고도 완화와 건폐율 및 용적률 상향 요구에 대해 주민 의견을 수렴해 점진적, 단계적 밀도(건폐율·용적률) 완화 계획을 고민 중이라고 6일 밝혔다.(6일 4면)

    시는 주거·업무·상업·문화가 어우러진 살고 싶은 미래공간이라는 이상을 가지고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중으로 주거지역은 재정비의 대원칙으로 ‘살고 싶은 직주근접형 주거환경 조성’을 정했다.

    창원시의 단독주택 블록단위개발 조감도./창원시/
    창원시의 단독주택 블록단위개발 조감도./창원시/

    이에 따라 제1종전용주거지역을 제1종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해 현재 생활양식에 부합하는 편리한 주거지역 조성을 유도하고, 국토교통부의 도시계획 정책변화(복합용도구역 도입 등)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해지게 됐다.

    용적률이 높은 용도지역으로 지역을 변경하는 경우 난개발로 인한 기반 시설 부족 등의 우려가 있어 기존 용도지역의 용적률을 적용하도록 국토계획법으로 정하고 있다.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구역에서도 주차와 공원의 기반 시설이 부족한 부분의 악화를 방지하기 위해 기존에 적용되던 밀도(건폐율 50%, 용적률 100%)를 유지했다. 시에서는 향후 기반 시설 확보에 따라 점진적, 단계적으로 밀도 완화 계획을 고민 중이다.

    시는 편리한 주거환경을 조성을 위해 상가가 허용되지 않는 필지도 주거환경을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소매점, 휴게음식점 등을 추가로 허용하고, 기존에 소매점과 휴게음식점을 허용하던 4차선 변·상업·준주거지역에 접한 필지는 일반음식점과 사무소를 추가로 허용했다.

    시는 2017년 하반기부터 2023년 상반기까지 5년간 창원시에 단독주택 신축 허가 854건이 발생했고, 특히 이 중 36%에 달하는 308건이 주거환경이 양호한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구역 내에서 이뤄져 현재에도 단독주택 수요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재정비(안)에서는 한정된 주거지역을 탈피해 점포주택, 다세대주택(주거지 전역 허용), 연립주택(4층 허용, 20% 용적률 완화), 공동주택(주민제안시 주거지 30% 공동주택 허용) 등의 새로운 주거 형태를 허용했다.

    현재 시에서는 창원 배후도시 지구단위계획 재정비를 더욱 효율적인 계획으로 만들기 위해 주민 의견을 수렴하고, 중요한 사안에 대해서는 도시·건축공동위원회에서 면밀한 검토로 창원특례시가 미래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할 계획이다. 김진호 기자

    김진호 기자 kimjh@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진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