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15일 (월)
전체메뉴

‘전공의 집단휴진’ 경남 피해 신고 0건

사고수습본부 100개 수련병원 점검
전공의 63.1% 7813명 ‘근무지 이탈’
도내 의료기관 35곳 응급의료 유지

  • 기사입력 : 2024-02-21 20:39:31
  •   
  • 전공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에 58건의 피해사례가 접수됐지만 경남에는 아직 피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도 보건의료국은 21일 전공의 집단휴진 관련 브리핑을 통해 전국적으로 진료예약 취소, 수술 연기 등 피해가 접수됐지만, 경남 사례는 없다고 확인했다.

    창원삼성병원에서 20일 수술 연기 2건이 있었지만, 이는 평소에도 2~3건의 수술 연기가 있어 이번 전공의 사직과는 무관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경남도는 설명했다.

    박일동 경남도 보건의료국장과 김재병 경남소방본부장이 21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전공의 집단휴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경남도/
    박일동 경남도 보건의료국장과 김재병 경남소방본부장이 21일 오후 경남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전공의 집단휴진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경남도/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점검 결과, 20일 오후 10시 기준 소속 전공의의 약 71.2% 수준인 8816명이 사직서를 제출했으나 수리되지 않았고, 소속 전공의 63.1%인 7813명이 근무지를 이탈한 것이 확인돼 이미 업무개시명령을 받은 715명을 제외한 5397명에게 업무개시명령을 발령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박일동 경남도 보건의료국장은 “보건복지부 방침에 따라 지역별, 대학별 사직 현황은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며 “사법절차가 진행 중이고, 현황이 공개되면 안 좋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박일동 국장은 “양산부산대병원이 23개 수술실 중 12개로 줄일 계획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아직까지는 계획된 수술은 모두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상국립대학교를 비롯해 의대생 휴학과 관련해서는 “20일부터 휴학계가 제출되고 있는 것으로 아는데 교수 면담 등을 진행하도록 하는 등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경남도는 현재 응급의료기관 35곳에서 24시간 응급의료체계를 모두 유지하고 있다며, 진료 부담이 생길 경우 단계적으로 대응에 나선다고 밝혔다.

    1단계는 응급의료체계 유지이고, 진료부담이 발생할 경우 2단계로 마산의료원, 창원병원, 통영·거창 적십자병원, 창원 해양의료원(해군병원) 등 공공병원에서 연장 근무를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박일동 국장은 “마산의료원 진료시간 연장부터 단계적으로 시행될 것이고, 3단계로 보건소에서 주말과 연장 근무까지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남소방본부에서는 대학병원에서 증상이 완화돼 다른 병원으로 옮기는 전원이 가능한 환자에 대해 이송계획을 밝히며,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있는 진주(경상국립대병원)와 양산(부산대병원)에 구급차를 추가 배치완료했다고 설명했다.

    경남도는 21일부터 기존 비상진료대책상황실을 행정부지사를 본부장으로 하는 비상진료대책본부로 확대 개편하고 민원대응팀, 언론대응팀, 현장지원팀을 가동한다고 밝혔다.

    박완수 경남도지사는 이날 권역응급의료센터인 양산부산대병원과 지역응급의료센터인 김해복음병원을 방문해 응급의료 유지 상황을 점검했다.

    박 지사는 이상돈 양산부산대병원장을 만나 비상진료 상황을 듣고, “권역응급의료센터, 소아전문응급센터를 확인한 후 양산부산대학교병원에서는 최대한 중증환자 위주로 치료를 할 수 있도록, 경증 환자는 2차 병원으로 유도해 부담을 줄여야 할 것”이라며 “사태가 장기화돼 국민과 의료인 모두 피로가 누적될 우려가 있는 만큼 의료인들께서는 빈자리로 돌아와 환자의 곁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차상호 기자 cha83@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 관련기사
  • 차상호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