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4월 24일 (수)
전체메뉴

“직원·배우자도 출산 시 100만원”…창원한마음병원 올해부터 ‘장려금’ 시행

  • 기사입력 : 2024-03-19 16:28:46
  •   
  • 개원 30주년 맞아 직원 출산지원금 제도 도입
    2021년부터 3년간 출산한 직원까지 모두 포함
    외벌이·한부모가정 자녀 양육지원금까지도 지급
    하충식 의장 “출산~양육 전 과정 지원기업 될 것”


    창원한마음병원 근속 3년차인 직원 A씨(여)는 결혼지원금 30만원에다 올해 출산하면서 지원금 100만원을 받는다. 근속 5년차인 직원 B씨(남)는 지난 2021년 배우자 출산지원금 대상자로 지원금 100만원에 외벌이가정에 해당해 자녀 1인당 매년 60만원을 받는다. 이들은 “아이 양육에 꾸준히 도움을 받았는데 출산 지원금까지 받아 한 번 더 힘을 얻게 됐다”고 전했다.


    창원한마음병원(의장 하충식)이 초저출신시대에 출산한 직원을 대상으로 지원금 1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해 눈길을 끌고 있다.

    정부와 각 지자체, 그리고 최근 사기업에서 출산장려금을 지원하는 것은 알려졌지만, 지역 의료기관이 출산 지원책을 펼치는 것은 다소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19일 병원에 따르면 창원한마음병원은 개원 30주년을 맞은 올해부터 ‘출산지원금’ 제도를 도입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2021년부터 최근 3년간 출산한 직원까지 모두 포함해 제도를 운영키로 했다.

    이에 따라 2021년도부터 출산한 직원 80여명이 지원 대상자다. 이들은 출산한 자녀 1인당 100만원을 받으며, 배우자가 출산한 경우에도 해당한다.

    병원은 직원들의 자녀 양육에 도움을 주기 위해 가족 수당 뿐 아니라 외벌이가정, 한부모가정을 대상으로 매월 자녀 양육지원금을 꾸준히 지급해 왔기에, 올해는 ‘자녀 출산·양육 지원금’으로 총 1억원이 넘는 비용을 추가로 지급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의 이 같은 결정에 직원들은 반기는 분위기다.

    병원 한 직원은 “출산은 기쁨 가득한 순간이지만, 그에 따른 경제적 고민이 크다”면서 “특히 의료기관 특성상 여성 직원들이 압도적으로 많아 출산 지원을 할 경우, 비용 부담이 가중될 수 있는 상황에서도 이런 결정을 한 병원에 고마움을 느낀다”고 전했다.

    창원한마음병원은 직원 복지와 함께 매년 지역 사회를 위한 공헌 사업도 펼치고 있다.

    지역 소외아동을 대상으로 한 사계절 사회공헌과 매년 20억원 규모의 사회·장학사업, 대학 발전기금 100억원 약정 등 개원 이후 사회공헌 누적 금액은 350여억원에 달한다.

    하충식 창원한마음병원 의장은 “우리 병원의 오랜 복지 중 하나는 아이를 기르는 데 조금이나마 힘이 되도록 외벌이가정, 한부모가정에 매월 일정 금액을 지급해 온 것”이라며 “매해 저출산에 관한 사회적 이슈가 대두됨에 따라 자녀 양육뿐만 아니라 출산부터 전 과정을 지원하는 기업이 되고자 이 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역 사회 공헌 사업과 함께 아이들이 다양한 기회를 갖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 조성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김정민 기자 jmkim@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