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8일 (토)
전체메뉴

제자리 찾은 ‘진주 망진산 봉수대’ 경남도 기념물 지정 예고

  • 기사입력 : 2024-03-21 15:27:33
  •   
  • 조선시대 봉수대의 축조, 운영 변화를 보여주는 중요한 자료로 평가되는 ‘진주 망진산 봉수대’가 경남도 기념물로 지정 예고됐다.

    봉수대는 일종의 통신, 군사시설로 낮에는 연기를 통해, 밤에는 불빛을 이용해 변방의 군사 정보를 중앙에 전달하는 역할을 했다.


    진주 망진산 봉수대.

    망진산 봉수대는 조선 초기에는 사천 성황당 봉수의 신호를 받아 진주 광제산 봉수로 연결됐으나, 중기 이후에는 사천 안점산 봉수에서 신호를 받아 진주 광제산 봉수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진주문화사랑모임의 시민모금 운동으로 1996년 세워졌으며, 2022년 7월 집중호우로 무너져 내린 것을 계기로 2023년 위치에 대한 정확한 고증을 위해 발굴 조사를 했다.

    발굴 조사 결과, 망진산 봉수대는 봉수의 시설물들이 양호하게 확인돼 조선시대 봉수 구조 변화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역사 학술적 자료로 확인됐다.

    이에따라 진주시는 2023년 10월 경남도 문화재 지정을 신청, 경상남도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정예고 됐다.

    시 관계자는 “진주 망진산 봉수대 복원 계획을 수립해 올 하반기 복원 착공 후 내년 상반기 준공하겠다”면서 “진주 망진산 봉수대가 복원되면 사천 안점산 봉수대와 진주 광제산 봉수대를 연결하는 온전한 봉수로가 완성돼 지역의 소중한 문화유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진태 기자 kangjt@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강진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