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7일 (월)
전체메뉴

“산청군, 지리산 케이블카 용역 중단하라”

  • 기사입력 : 2024-05-21 14:04:12
  •   
  • 반대 주민대책위 군청 앞서 촉구
    “출혈경쟁·적자운영 뻔한데도
    정류장 위치만 변경해 재신청”
    군 “주민 여론 수렴해 사업 추진”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산청주민대책위원회가 21일 산청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민 혈세 낭비하는 지리산 케이블카 용역과 케이블카 설치 추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들은 “2012년과 2016년 환경부에 제출했던 지리산 케이블카 신청서는 경제성·공익성이 없고 환경파괴 초래하고 절대적 생태보전지역인 국립공원 특별구역을 통과하는 등 환경부가 정한 가이드라인을 위반하여 반려됐다”며 “지난해 6월 환경부에 제출한 지리산 케이블카 신청서도 이전과 달라진 것이 거의 없지만 산청군은 올해 케이블카 관련 5억 4000만원에 달하는 2개의 용역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산청주민대책위가 지난 21일 산청군청 앞에서 케이블카 설치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산청주민대책위가 지난 21일 산청군청 앞에서 케이블카 설치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이어 “지난해 6월 제출한 신청서는 중산리에서 장터목 아래까지 3.15㎞ 구간으로 2016년 신청서와 비교하면 상부 정류장 위치만 약간 변경한 것에 불과하다”며 “경제성 환경성 문제는 전혀 해결되지 않아 행정력 낭비와 환경부의 결정을 무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국 대부분의 케이블카는 적자로 지리산 케이블카는 군수 임기를 연장하기 위한 치적 쌓기, 토건업자 배 불리기다. 케이블카 용역으로 5억원이 넘는 혈세를 낭비할 이유가 전혀 없다”며 “인구감소 추세를 고려하면 지리산 케이블카의 성공은 불가능하며 전혀 현실성 없는 엉터리 자료를 기반으로 억지로 경제성을 끌어올린 케이블카 사업 추진은 무리한 욕심”이라고 지적했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산청주민대책위가 지난 21일 산청군청 앞에서 케이블카 설치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지리산 케이블카 반대 산청주민대책위가 지난 21일 산청군청 앞에서 케이블카 설치 추진 중단을 촉구하고 있다.

     또 이들은 “전국 꼴찌의 상·하수도 보급율, 노약자를 위한 친환경 저상버스 한대 없고 운행회수와 노선도 충분치 못한 대중교통, 쓰레기 수거 차량조차 부족한 것이 산청군의 현주소다”며 “주민 편의와 복지를 증진시키는 일들이 산적해 있는데 1000억이 넘는 예산을 케이블카에 쓰는 것을 반대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군은 주민 의견 수렴 과정 없이 케이블카가 주민숙원사업이라는 근거 없는 주장만 하고 있다”며 “케이블카는 전국에 난립하고 있기에 출혈경쟁과 적자운영이 뻔하다. 산청군은 케이블카 사업추진과 연구용역을 즉시 중단하고 산청군민의 복지확충을 위한 계획 수립에 모든 행정력을 집중할 의향이 없는지 공개적으로 답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군 관계자는 “앞으로 주민 여론조사 등을 통해 군민들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