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2일 (토)
전체메뉴

세계유산 함안 말이산고분군, 일본인들에 심쿵 다가갔다

18~19일, 일본 요코하마 한일교류축제에 홍보관 운영
4만여명 현지인 방문해 높은 관심 보여
일본 주요 8개 여행사 부장급, 이달 말 말이산고분군 방문 확정

  • 기사입력 : 2024-05-21 16:02:08
  •   
  • 함안군이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함안 말이산고분군을 일본에 홍보하기 위해 지난 18일부터 19일까지 요코하마 대한민국 총영사관 주관으로 개최한 요코하마 한일교류축제에 ‘말이산고분군 홍보관’을 운영하면서 일본 현지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21일 함안군에 따르면 요코하마 한일교류축제에서는 국내 광역자치단체 및 현대자동차, 정관장, 농심 등 한류 중심 기업들이 참여했으며, 케이팝(K-POP) 공연, 한일 뷰티쇼, 문화 체험 행사가 열려 4만여 명이 행사장을 찾아 성황을 이뤘다.

    함안군과 경상남도 동경사무소가 마련한 홍보관은 세계유산에 등재된 가야고분군을 알리고 새로운 한류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가야고분군 중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말이산고분군을 중심으로 역사적 가치와 아름다운 경관을 홍보했다.

    지난 18일~!9일 양일간 일본 요코하마 한일교류축제에서 함안군이 ‘말이산고분군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함안군/
    지난 18일~!9일 양일간 일본 요코하마 한일교류축제에서 함안군이 ‘말이산고분군 홍보관’을 운영하고 있다./함안군/

    특히, 말이산고분군에서 출토된 봉황장식 금동관을 활용해 만든 모자와 말이산고분군이 그려진 부채, 업사이클링 키링만들기 체험프로그램은 행사 중 큰 인기를 누려 말이산고분군을 비롯한 가야고분군을 현지에 알리는 데 큰 몫을 했다.

    한국관광공사 동경지사는 일본 주요 8개 여행사 부장급(투어 제작 기획담당)을 대상으로 이달 말 함안 말이산고분군을 방문하기로 최종 확정하기도 했다.

    또 경상남도 동경사무소는 일본 내 지속적인 홍보를 위해 신주쿠한국상인연합회와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신주쿠 한류타운에 설치돼 있는 LED전광판 2개소에 30초 분량의 말이산고분군 홍보 영상을 송출하기로 했다.

    함안군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한국관광공사 동경지사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함안군/
    함안군 관계자들이 지난 18일 한국관광공사 동경지사를 방문해 기념촬영하고 있다./함안군/

    한류타운이 위치한 신오쿠보 거리는 일본 젊은층이 선호하는 최고의 인기명소이자 한일 친선교류의 발신지로 가야고분군이 새로운 한류콘텐츠로 자리매김 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말이산고분군을 비롯한 가야고분군의 이번 일본 현지 홍보 활동은 현재 제작 중인 향후 세계유산 가야 특집 다큐멘터리에 삽입돼 방영될 예정으로 세계유산 가야고분군에 대한 국내 관심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조근제 함안군수는 “이번 일본 홍보 활동으로 아라가야와 말이산고분군에 대한 일본인들의 높은 관심을 확인하였다”며 “K-불꽃놀이로 세계적 관심을 모으고 있는 함안 낙화놀이와 더불어 함안이 한류의 새로운 성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발굴과 홍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조윤제 기자 cho@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윤제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