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1일 (금)
전체메뉴

부산항 진해신항 컨테이너 부두 내년 초 첫 삽

부산항만공사, 1공구 축조공사 발주
기본·실시 설계 등 거쳐 착공 계획

  • 기사입력 : 2024-05-22 21:01:21
  •   
  • 진해신항 컨테이너 부두 공사가 내년에 첫 삽을 뜬다. 22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최근 부산항 진해신항 컨테이너 부두 1-1단계 1공구 축조공사를 발주하고, 기본설계와 실시설계를 거친 후 내년 초 착공할 계획이다.

    총 4단계로 나눠 건설되는 진해신항은 창원시 진해구 연도 앞 해상에 오는 2040년까지 컨테이너 터미널 21개 선석과 피더 부두, 배후단지 등이 들어선다.

    이번에 발주한 1-1단계 1공구 축조공사는 8000TEU급 선박을 접안할 수 있는 950m 길이의 2개 선석과 호안, 상부 시설 등으로 이뤄진다.

    총사업비 9162억5000만원이 투입되며 오는 2029년 말 완공될 예정이다.

    진해신항 조감도./경남신문DB/
    진해신항 조감도./경남신문DB/

    진해신항은 완전 자동화 항만으로 추진된다. 이번 첫 공사부터 부두 하부시설과 상부시설을 동시에 건설하면서 침하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한다.

    입찰 방식은 설계와 시공을 일괄 입찰하는 턴키 방식이며, 지역업체 참여 비율도 20% 이상으로 권고했다.

    BPA는 입찰 참가자를 대상으로 사전 심사와 기본설계를 거쳐 오는 11월까지 사업 적격자를 선정할 방침이다. 내년 4월께 계약과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진해신항 컨테이너 부두 1개 선석을 건설하는 1-1단계 2공구 공사를 올 하반기 중 발주할 계획이다.

    BPA 관계자는 “전체 진해신항 건설공사를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인 가운데 완공 시 연간 4200만TEU의 물동량을 추가로 처리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iori@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