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3일 (일)
전체메뉴

부산항 신항·진해신항 랜드마크 ‘연도해양문화공원’ 사업 첫발

부산항만공사, 조성 공사 발주
2030년까지 사업비 295억 들여
전망타워 시설·친수공간 등 완공

  • 기사입력 : 2024-05-27 20:13:41
  •   
  • 속보= 부산항 신항과 진해신항 사이에 위치한 섬 연도를 해양문화공원으로 조성하는 사업이 첫발을 내디뎠다.(16일 3면  ▲“해수부, 진해 연도 해양문화공간 조성 약속 지켜라” )

    27일 부산항만공사(BPA)에 따르면 최근 ‘연도해양문화공원 조성사업’을 발주하고 오는 2030년까지 전망타워 복합시설 등을 완공할 계획이다.

    연도 전망타워 복합시설 예상도./BPA/
    연도 전망타워 복합시설 예상도./BPA/

    해당 사업은 부산항 신항과 진해신항의 랜드마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2019년 해양수산부의 제2차 신항만건설 기본계획에 포함했다. 공공적 성격이 강해 정부와 경남도, 창원시, BPA가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해 시행한다.

    이번에 발주한 공사는 전체 연도해양문화공원 조성사업 가운데 지원시설과 공공기반시설에 해당하며 BPA가 시행한다. 총사업비 295억원이 투입되며 기존 부산항 서컨테이너터미널에서 연도를 연결하는 도로와 전망타워형 복합시설, 주차장 등을 건설한다. 나머지 정원, 쉼터, 스카이루지 등을 포함한 항만친수시설은 정부와 경남도가 협의해 추진한다.

    전체 해양문화공원 조성공사 사업비는 1차 발주분을 포함해 907억원 규모다. BPA는 최근 발주한 부산항 진해신항 1-1단계 컨테이너부두 공사에 맞춰 전망타워와 도로 등을 우선 완공할 방침이다.

    부산항만공사 관계자는 “연도해양문화공원은 전망타워와 항만친수시설 등을 갖추고 오는 2031년부터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계획이다”며 “부산항 신항과 진해신항을 대표하는 상징물이 될 수 있도록 공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진우 기자 iori@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