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7월 28일 (수)
전체메뉴

노벨상 저지파문 진정국면

  • 기사입력 : 2000-07-25 00:00:00
  •   
  •  한나라당 일부 원외위원장을 중심으로 김대중 대통령의 노벨상 수상저지
    움직임이 일고 있는데 대해 이회창 총재가 24일 유감을 표시, 저지운동에
    제동이 걸릴 전망이다.

     민주당이 야당의 이같은 움직임에 대해 강도높은 비난을 하고 나선 것과
    때를 같이해 李총재가 이날 총재단 회의에서 파문확산을 경계하며, 『바람
    직하지 않은 방법』이라고 일침을 놓았기 때문이다.

     李총재는 나라의 위신이 깎일 수 있는 당내 일부의 「모난」 행동이 한나
    라당의 공식적인 입장인 것처럼 외부에 비쳐지는 것에 부담을 느껴 완곡하
    게 그런 움직임에 제동을 걸었다는 후문이다.

     李총재는 『(원외 위원장들이) 저녁식사를 하면서 얘기를 나누는 과정에
    서 지나가는 말로 그런 말이 나왔겠지, 실제로 그렇게 까지야 하겠는가』라
    며 『그러나 만일 사실이라면 바람직한 방법은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권철
    현 대변인이 전했다.

     李총재는 또 『아무리 (여당의) 선거부정과 편파수사에 대한 분노가 있다
    고 하더라도 노벨상 저지는 올바른 방법이 아니다』라고 거듭 부정적인 입
    장을 표시했다.
     한나라당의 한 당직자는 『李총재가 노벨상 저지관련 기사가 언론에 보도
    되는데 대해 부담을 느끼고 있다』면서 『차제에 불미스런 일로 확산되지
    않기 위해 선을 그은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한나라당 일부 원외위원장들에 의한 노벨상 수상 저지운동이
    무산될 것이란 전망이 무게를 얻고 있다.

     이에 앞서 민주당 박병석 대변인은 이날 한나라당 이신범 前의원 등의 저
    지운동 움직임에 대해 『노벨상을 단 한번도 받지 못한 우리나라에서 받게
    된다면 그가 누구이든 국가적 영광임에도 원내 제1당 소속 전직 의원이 이
    를 방해하는 것은 국민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朴대변인은 『확대간부회의에서는 이 前의원 등 한나라당 원외위원장들
    이 해외에서 벌이려는 추태에 대해 강도높은 비판이 있었다』며 『원내 제1
    당의 지도부가 이를 보면서도 수수방관하는 것도 비판받아 마땅하다』고 한
    나라당 지도부를 겨냥했다./연합/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