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과거신문보기   |  
2021년 05월 16일 (일)
전체메뉴

산청군 3자녀 가정 대학 생활지원금 문턱 낮춘다

  • 기사입력 : 2021-04-22 15:06:36
  •   
  • 산청군은 다자녀가정 지원사업의 하나로 추진 중인 3자녀 이상 가정 대학생 생활지원금의 지원기준을 완화한다고 22일 밝혔다. 

    군에 따르면 기존 지원기준은 부모와 3자녀 모두 주민등록을 산청군에 두고 있어야했다. 

    그러나 이 경우 대학생 자녀가 원룸 등 임대계약을 위해 주민등록을 이전하는 경우 지원이 되지 않는 등의 어려움이 있었다. 

    군은 이 같은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부모(부모가 없는 경우 자녀 1명)가 3개월 이상 산청군에 주민등록을 둔 경우 지원할 수 있도록 개정·시행한다. 

    3자녀 이상 가정 대학생 생활지원금은 매 학년별 1인당 30만원씩(최대 4회) 지원된다. 주소지 읍면사무소에 재학증명서, 통장사본을 지참해 신청하면 된다. 

    산청군은 이외에도 다자녀가정에 대한 다양한 지원책을 추진 중이다. 셋째이상 출생아 건강보장보험료를 5년간(10년 보장) 지원하며, 기간제 근로자 채용 시 우대적용하고 있다. 

    또 동의보감촌내 시설 및 중산관광단지 트릭아트체험관 무료 입장, 산청군 캠핑장 사용료 30% 감면, 한방자연휴양림 시설사용료 30% 감면, 가구당 10㎥ 해당 상하수도 요금 감면 혜택도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다자녀가정 지원 정책을 통해 다자녀가정을 배려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출산 친화적인 문화가 확산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저출산 및 인구감소 문제 해소를 위한 다양한 시책을 적극 발굴·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산청군은 지난 2020년부터 ‘인구정책에 관한 조례’개정을 통해 산청군 인구정책지원사업(6종 ▲전입세대 10~30만원, ▲결혼장려금 400만원(4회 분할), ▲전입근로자 30만원, ▲전입학생 30만원, ▲다자녀가정 대학생 30만원, ▲인구증가 유공기업 장려금)을 추진하는 등 인구감소 문제 해소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산청군 제공

    산청군청 표지석 1-1.jpg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

  • 사람+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