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18일 (토)
전체메뉴

산청군 ‘찾아가는 도립미술관’ 전시회 첫 유치

  • 기사입력 : 2024-03-22 17:02:46
  •   
  • 산청군은 ‘찾아가는 도립미술관-바람결에 묻어온 봄’ 전시회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산청에선 처음인 이번 전시회는 오는 26일부터 내달 14일까지 산청군가족문화센터에서 열린다.

    전혁림의 호수
    전혁림의 호수

     전시회에서는 봄이 내뿜는 따스하고 힘찬 생명력의 정취를 표현한 회화와 조각 등 도립미술관의 소장품 14점이 전시된다.

     특히 밝고 푸른 바다의 활기를 한국 고유의 빛깔인 오방색의 화려함으로 표현한 전혁림(1916~2010), 생명의 근원으로 땅과 대지를 서정적이고 동양적인 이미지로 표현한 이성자(1918~2009), 선과 면, 색의 율동감 있는 구성으로 자연 질서의 생동감을 표현한 이준(1919~2021) 등 경남 출신이자 한국 근현대미술사 속 거장들의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박생광의 초충도(제공=산청군)
    박생광의 초충도(제공=산청군)

     또 산청에서 꾸준히 활동하고 있는 한국화가 이호신(1957~)의 ‘찔레꽃’과 조각가 이갑열(1949~)의 ‘떠나는 것의 의미’도 선보인다.

     이승화 산청군수는 “산청에서 처음으로 운영되는 ‘찾아가는 도립미술관’ 프로그램에 많은 관심과 참여 바란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이 수준 높은 미술을 향유할 수 있도록 전시회 유치 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식 기자 kimys@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김윤식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