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5일 (화)
전체메뉴

[@갱남 늬우스] SNS 스타 김현주 순경을 아시나요

  • 기사입력 : 2015-04-06 09:25:40
  •   
  • 101.jpg


    ▲'무한책임' 김현주 순경, 시구로 화제

    '무한책임' 일화로 SNS 스타가 된 김현주 순경(창원 명곡지구대)이 이번엔 NC다이노스 경기의 시구자로 나서 주목받고 있네요. 이 순경은 지난 3월 12일 새벽 "누군가 쫓아오는 것 같다던 친구가 연락이 안된다"는 여학생의 신고로 출동해 책임감 있는 대처를 해서 인터넷에서 화제가 됐었죠.

    100.jpg

    102.jpg


    스타가 된 김 순경은 5일 열린 NC다이노스-한화이글스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는데요, 경찰복을 입고 등장한 그는 밝게 웃으며 시구를 했습니다. 이 모습을 본 누리꾼들은 "마음도, 외모도 예쁘다"릳며 큰 관심을 보이는 등 김 순경의 일화가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군요.

     
    ▲진중권, 이성애 도의원 문자 논란에 '도착증적 사고방식'

    '이성애 경남도의원의 문자 논란'이 온라인 게시판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데요, 이에 대해 진중권 동양대 겸임교수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날 선 비판을 해 화제입니다. 진 교수는 트위터를 통해 "'공짜 좋아하는 아이'라는 표현에서 이성애 의원의 도착증적 사고방식이 적나라하게 드러납니다. 결국 국민들 세금이 자기들이 처분할 수 있는 자기들 돈이라는 얘깁니다. '그런데 왜 달래? 거지냐?' 뭐, 이런 마인드죠. 어휴..."라고 썼는데요. 이 트윗은 5일까지 800건 넘게 리트윗되는 등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조고운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