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15일 (토)
전체메뉴

유연석 “내 배우 인생 ‘김사부’는 이순재 선생님”

최근 종영 ‘낭만닥터 김사부’서 열연
이순재 연기인생 60주년 기념작 합류
“대선배님과 함께하는 무대 기대돼요”

  • 기사입력 : 2017-02-01 07:00:00
  •   
  • 메인이미지
    유연석./킹콩엔터테인먼트/


    최근 성공리에 종영한 SBS ‘낭만닥터 김사부’에서 강동주(유연석 분)에게는 평생의 스승 김사부(한석규)가 있었다.

    그렇다면 유연석의 배우 인생에서 ‘김사부’는 누구일까.

    유연석은 여러 명을 언급했지만, 그중에서도 ‘대선배’ 이순재를 꼽았다.

    유연석(본명 안연석·34)은 지난달 30일 ‘낭만닥터 김사부’ 종영을 기념해 이뤄진 인터뷰에서 “대학교 때 이순재 선생님께 수업을 받고 워크숍 공연을 했는데 저의 ‘김사부’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올해 배우 이순재의 60년 연기 인생을 기념하기 위한 ‘세일즈맨의 죽음’의 지방 공연에 함께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는 “학교에서 했던 공연 외에 대극장 무대에서 선배님들과 함께했던 적이 없어서 짧은 시간이지만 기대가 된다”고 강조했다.

    유연석은 이밖에 대학 시절 배우로서의 밑바탕을 다져준 김태용 교수와 현장의 액팅 코치 등 많은 사람이 자신의 또다른 ‘김사부’라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자신에게 가르침을 주는 ‘대선배’들뿐만 아니라 자신이 격려해줄 수 있는 동료, 후배 배우들에 대한 애정도 가득했다.

    동주와 사사건건 티격태격하면서도 정이 들었던 도인범을 연기한 후배 양세종에 대해선 “세종이가 SBS TV에서 새로 방송될 ‘사임당, 빛의 일기’ 촬영을 마치고 온 상태였는데 첫 느낌이 좋았다”며 “긴장하는 게 많지만 현장을 편하게만 만들어주면 가능성이 큰 친구”라고 전했다.

    유연석은 ‘낭만닥터 김사부’ 전 자신의 배우 인생에 터닝포인트가 됐던 tvN 드라마 ‘응답하라 1994’에서 호흡을 맞췄던 고아라나, 같은 소속사 식구인 조윤우에 대한 응원도 전했다. 고아라와 조윤우는 공교롭게도 ‘낭만닥터 김사부’의 동시간대 경쟁작이었던 KBS 2TV ‘화랑’에 출연하는 중.

    유연석은 “‘화랑’은 사전제작이라 아라가 한여름에 긴 시간 고생해서 찍었다고 들었고, 그래서 응원했는데 저희랑 붙게 될 줄은 몰랐다”며 “‘화랑’도 마무리를 잘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연합뉴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