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6월 20일 (목)
전체메뉴

[사설] 의료인력 확충 위한 해법은 의대 신설로

  • 기사입력 : 2023-03-16 19:44:39
  •   
  • 창원의 의대 설립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일이다. 의대 설립은 창원시의 30년 숙원이자 아직 풀리지 않은 과제로 남아있다. 이런 가운데 창원에 의과대학 유치를 위한 범시민추진위 활동이 시작됐다는 소식에 큰 기대를 갖게 한다. 경남은 의료 사각지대라고 할 수 있다. 의료인력 부족과 인프라 불균형 문제를 겪고 있으며 하루속히 이를 해결하지 않고서는 의료 낙후지역에서 벗어날 수 없다. 최근 들어 의대 설립의 필요성이 크게 제기된 것도 이 같은 연유이다. 지역에서 의사 양성부터 유지까지 연계되지 않고서는 어떠한 해결책을 찾을 수 없는 일이다.

    경남의 수부도시 창원은 의료인력 공급과 수요 불균형 문제를 겪은 게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구 100만명이 넘어서도 지역의대가 없는 곳이 창원시가 유일해 의료수급 등에 문제를 갖고 있다. 의대설립은 시·도의 노력만으로 되는 일이 아니다. 정치권의 역할이 필요한데 현재 의대 신설 법안을 다루는 국회 교육위원회에는 경남지역 의원이 한 명도 없다는 사실이 안타깝다. 강기윤 의원만이 보건복지위에 소속돼 있어 외롭게 경남의 목소리를 내고 있는 실정이다. 지난 2020년 강기윤 의원이 대표 발의한 ‘국립창원대학교 의과대학 설치에 관한 특별법’도 2년 넘게 계류 상태로 있어 막막한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각 지역에서 자기 지역 의과대 설립을 위한 법안 발의가 잇따르고 있다 하니 상황이 만만치 않다.

    경남도의 행정력 집중과 지역 정치권의 적극적인 노력이 수반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것은 당연하다. 지역 의대의 지역인재 선발 전형 비율을 늘리고, 해당 졸업생들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제도를 마련하는 것이 지역 의사 공백 문제에 대응할 수 있는 가장 안정적인 대안이기 때문이다. 경남의 의과대 설립은 자치단체의 노력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정치권뿐만 아니라 경제·의료·교육계, 시민·사회단체 등 경남의 모든 기관·단체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 의료체계가 영원히 뒤처지느냐, 아니면 선진의료체계를 갖춘 도시가 탄생하느냐는 우리의 손에 달려 있다. 의대 인력을 확충하고 의료 인프라를 갖추는 유일한 길은 의대 신설뿐이다.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