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   유튜브  |   facebook  |   newsstand  |   지면보기   |  
2024년 05월 28일 (화)
전체메뉴

둘레길 늘어날 김해… 도심 주변 3개 산에 17.5㎞ 조성

장유 반룡·흥동 임호·내동 경운산
12억 들여 2025년까지 연차별 추진

  • 기사입력 : 2023-03-22 08:09:53
  •   
  • 김해시는 도심 생활권 내 둘레길(숲길)을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장유 반룡산, 흥동 임호산(함박산), 내동 경운산에 12억원을 투입해 2025년까지 연차별로 17.5㎞(조성 8.5㎞, 정비 9㎞)에 숲길, 데크계단, 안전울타리, 전망대 등을 설치해 둘레길을 만든다.

    반룡산 둘레길은 지난 2019년 1차(3.5㎞)에 이어 2차(1㎞) 조성사업이 이달 초 완료되면서 단절된 둘레길이 완전히 연결됐다. 238m 높이의 반룡산은 1시간 이내 정상까지 등반이 가능하고 장유 신문동, 삼문동, 대청동, 관동동 일원 택지개발지역과 인접해 있어 남녀노소 누구나 가볍게 산행을 즐길 수 있는 도심의 산소탱크다.

    김해 반룡산 둘레길 전경./김해시/
    김해 반룡산 둘레길 전경./김해시/

    반룡산 근린공원 내 춘화곡지구 공원시설, 김해목재문화박물관, 유아숲 체험장이 함께 있어 목공예 체험은 물론 숲해설가와 함께 하는 생태교육도 받을 수 있어 이용객이 늘고 있다.

    임호산(함박산) 둘레길은 흥동 산15-1 일원 5.5㎞ 구간에 조성되며 오는 7월까지 실시설계 용역을 거쳐 8월 착공해 연말 1차분(2㎞)을 완공하고 2차분(3.5㎞)은 내년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임호산(179.6m)과 함박산(165m)은 김해 읍면동 가운데 두 번째로 많은 인구(7만2000여명)가 사는 내외동과 흥동에 둘러싸인 산으로 임호공원을 비롯해 시민들이 가벼운 산행을 위해 즐겨 찾는 곳이다.

    경운산 둘레길은 사업비 5억원을 들여 10.5㎞ 구간을 2024년부터 2025년까지 2년간 3단계로 나눠 조성한다.

    황희철 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많은 시민들이 집과 가까운 곳에서 쾌적하고 안전한 산림복지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도록 둘레길 조성을 확대해 나가겠다”며 “다양한 산림복지시설 유치와 운영 프로그램 개발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jglee@knnews.co.kr

  • < 경남신문의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전재·크롤링·복사·재배포를 금합니다. >
  • 이종구 기자의 다른기사 검색
  •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카카오스토리